웹진 1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시집 ‘DMZ 콜로니’와 소설 ‘우에노역 공원 출구’로 영예 안아

  재미동포 최돈미와 재일동포 유미리가 미국 최고 권위의 전미도서상(National Book Awards)에 나란히 뽑혔다. 한국계 아버지와 유대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수전 최가 지난해 소설 ‘신뢰 연습’으로 수상한 데 이은 연속 기록이다.

  미국도서재단은 11월 19일 온라인으로 제71회 전미도서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최돈미는 시집 ‘DMZ 콜로니(Colony)’로 시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유미리는 ‘JR 우에노역 공원 출구’를 번역한 ‘Tokyo Ueno Station’으로 번역문학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민한 최돈미는 현재 시애틀에서 시인이자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을 번역해 캐나다 ‘그리핀 시문학상’과 미국문학번역가협회 루시엔 스트릭상을 받았다. 김혜순 시집 ‘전 세계의 쓰레기여, 단결하라!’로도 루시엔 스트릭상을 한 차례 더 받았다.

  ‘DMZ 콜로니’는 휴전선 비무장지대를 소재로 한 시집이다. 비극적인 분단 현실과 함께 비전향 장기수와 부친의 이야기 등을 담았다.

  유미리는 소설 ‘가족 시네마’로 1997년 일본 최고 권위의 아쿠타가와상을 받은 일본 문단의 중견이다. ‘타일’, ‘루주’, ‘8월의 저편’ 등을 통해 한국 독자들에게도 잘 알려졌다.

  ‘JR 우에노역 공원 출구’는 우에노역 인근에서 노숙자로 살다 죽은 뒤에 여전히 근처를 떠도는 남자의 영혼을 통해 가혹한 도시의 현실을 보여준다. 국내에는 2015년 ‘우에노역 공원 출구’라는 제목으로 출간됐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