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보훈처, 가족관계 등 담긴 한인 1천589명 문서 분석

  일제강점기 미국 정부가 작성한 한국인 징병등록증으로 미주 지역 독립운동가의 후손을 찾는 작업이 진행된다. 국가보훈처는 미국 연방정부가 작성한 미주 한인 1천500여 명의 징병등록증을 수집해 분석하고 있다. 징병등록증은 1917년 5월 미국 연방의회가 승인한 ‘징병법’에 따라 미국에 거주하는 18∼45세의 외국인 남성을 대상으로 작성됐다.

  보훈처는 1917∼1918년과 1940∼1945년 당시 미국에 거주한 한인 남성의 징병등록증이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에 소장된 것을 최근 확인했다. 해외사료 수집위원인 브랜든 팔머 코스탈 캐롤라이나대 교수는 보훈처 의뢰를 받아 1천589명의 미주 한인 징병등록증을 수집했다.

  징병등록증에는 생년월일과 주소는 물론 가족관계와 직업, 학력까지 담겨 있어 가족관계가 불분명해 건국훈장을 대신 전달받지 못하고 있는 미주 지역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정부 포상을 받은 독립유공자 1만6천410명 중 미주 지역 독립운동가는 332명이며, 이 가운데 178명이 후손을 찾지 못해 훈장을 수령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징병등록증 분석 과정에서 2017년 대통령표창을 받은 정등엽 선생과 1998년 애족장을 받은 박기벽 선생의 정보가 확인됐다. 김도형 독립기념관 연구위원은 “미주 한인들은 징병등록증에 자신을 ‘한국인’으로 기재해 일본 식민지 신민이 아닌 독립국 한국의 국민으로 인식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독립운동사와 미주 한인사 연구에 귀중한 사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