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도쿄올림픽 성공 기원하는 재일동포 활동, 日 곳곳에 알려져”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는 1월 7일 올해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한·일 두 나라 간의 우정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남 대사는 이날 오후 대사관 1층 강당에서 재일동포와 기업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도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재일동포 여러분들의 종이학 접기, 성금 모금 운동이 (일본 사회) 곳곳에 알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남 대사는 이어 “여러분들의 그런 활동 하나하나가 한·일 관계의 큰 물길을 바꾸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2018년 한국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을 언급했다. 그는 “2년 전 평창에서 우리 이상화 선수와 고다이라 선수가 보여준 우정처럼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한·일 관계의 우정을 확인할 수 있는 아름다운 모습들이 나오길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 대사가 일본 사회에 알려졌다고 언급한 종이학 접기 운동 등은 도쿄 신주쿠(新宿) 지역의 한인 상인들이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지난해 12월 오륜기 색깔의 종이학 2천20마리를 태풍피해 복구 성금과 함께 신주쿠 구청에 전달한 것을 말한다. 남 대사는 또 “지난해 한·일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겪었지만, 다행스럽게도 작년 말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조금씩 새 희망의 분위기가 생겨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