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서경덕 교수 “새해에도 욱일기 퇴치 활동 벌여나갈 것”

  각국 재외동포 학생들이 2019년 한 해 동안 학교 내 벽 등에 걸린 욱일기를 퇴치하는 데 앞장선 것으로 밝혀졌다.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2월 31일, 지난 한 해 동안 학교 내 욱일기 관련 제보는 20여 건으로, 이 가운데 4건이 동포 학생과 유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퇴치됐다고 밝혔다.

  캐나다 서부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동포 학생은 교내 교실 벽에 그려졌던 욱일기를 없앴고, 뉴질랜드에서도 학교에 걸려있던 욱일기를 걷어냈다. 또 학교 내 축제 포스터, 학교 공식 SNS에 게재된 욱일기 그림 등도 동포 학생과 학부모들의 항의로 사라졌다. 제보를 받은 학교 중 아직 해결하지 않은 곳은 서 교수가 직접 나서 학교 측에 항의 메일을 보내고 있다.

  서 교수는 “학교 측에서 잘 모르고 사용한 경우도 있었지만, 욱일기에 관한 올바른 역사를 배우지 못한 일본 학생들이 직접 사용하는 경우도 많았다”며 “욱일기 문양을 사용했다고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학교 측에 정식으로 항의해 당당히 없앤 사례들을 잘 활용해 새해에도 퇴치 활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 응원을 사전에 막기 위해 중국 네티즌들과 함께 공동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