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 안녕하세요. 유럽의회 의원 예시카 폴피에르드입니다. 한국 이름은 김진달래입니다.”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의회 사무실에서 기자와 만난 예시카 폴피에르드(49) 의원은 환한 미소와 함께 한국말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지난해 5월 유럽의회 선거에서 선출된 스웨덴 정치인, 그리고 한국계 입양동포 출신의 첫 유럽의회 의원이다.


1971년 5월 서울에서 태어난 폴피에르드 의원은 생후 9개월 때 스웨덴 부부에게 입양됐다. 조용한 스웨덴 마을에서 행복한 어린 시절과 학창 시절을 보냈다. 어릴 적부터 항상 사회 문제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17세이던 1988년 현 소속 정당인 ‘보수당’에 가입했다.


  불과 20세에 시의원에 당선돼 정치를 시작했고 이후 스웨덴 의회에 입성해 4선 의원을 지냈다. 의회에 있으면서 EU발 이슈와 법안들이 스웨덴을 비롯한 각 회원국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깨닫고 유럽의회 의원에 도전하기로 했고, 결국 그 뜻을 이뤘다.

  스웨덴인이자 유럽 시민으로서 그 사람들을 대표하는 임무에 평생을 바친 그이지만, 자신을 낳아준 나라 한국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나는 내가 한국계 스웨덴인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더욱 자랑스러워졌죠. 사실 제가 어렸을 때는 스웨덴에서 한국이 어디인지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고 저도 아는 것이 없었어요. 그래서 내가 그 일부가 되는 것을 바라지 않을 때도 있었죠. 하지만 한국에 가보고 많은 한국인과 위대하고 풍요로운 문화를 알게 됐습니다. 지금은 스웨덴에서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매우 크고요.”

  자신을 낳아준 부모가 어떻게 생겼는지, 왜 자신을 떠났는지 알지 못하는 그는 한국의 친부모를 찾으려고 해봤지만, 아직 찾지 못했다. 꽃 이름과 같은 그의 한국 이름은 입양기관에서 지어준 것으로 추측할 뿐이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11월, 생각하지도 못했던 또 다른 가족을 만났다. 두 살 터울의 친여동생을 찾은 것이다. 더구나 동생은 그가 사는 곳에서 불과 1시간 거리에 있는 곳에 살고 있었다. 동생 역시 스웨덴으로 입양됐던 것이었다.

  “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는 약간 회의적이었어요. 진짜일지 어떻게 알겠어요? 정치인은 잘 믿지를 못하죠. 그래서 동생의 페이스북을 찾아봤는데, 동생 사진을 보고 알았죠. 제 새끼손가락이 아주 짧은데, 동생도 똑같더라고요. 지금은 만나기만 하면 서로 어디가 닮았는지 찾아봅니다.” 업무상 몇 차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 그는 한국에 가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 “가서 그저 걸어 다니는 것을 좋아해요. 그리고 그곳에서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것은 뭐랄까 안심이 되는 기분이거든요.”

  그는 앞으로도 그동안 그랬던 것처럼 자기다움을 지키고 현재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나의 꿈은 앞으로 5년간 유럽의회 의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고 임무를 잘 수행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나중에 한국 주재 스웨덴 대사로 일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김정은 연합뉴스 브뤼셀 특파원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