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유공동포

12월 9일 83세를 일기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생전 “베트남이 제2의 고향처럼 푸근하게 느껴진다”고 지인들에게 늘 말해왔다.


공산당 일당 체제인 베트남이 1986년 시장경제를 받아들여 경제발전을 추진하려고 ‘도이머이(새롭게 바꾼다는 뜻)’ 정책을 채택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을 때 김 전 회장은 베트남에 가장 먼저 다가가 손을 내민 해외 대기업 총수였다. 덕분에 김 전 회장은 현지에 탄탄한 기반을 만들고 최고위층과 두터운 인맥을 쌓았다. 대우그룹 사태로 1999년 10월 해외로 도피했다가 2005년 6월 귀국할 때까지 상당 기간을 베트남에 체류했고, 당시 베트남 정부가 인터폴에 수배된 김 전 회장을 사실상 보호하고 있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2008년 1월 특별사면된 그가 해외로 나갔다가 지난해 하반기 건강악화로 다시 귀국할 때까지 주로 머문 곳도 막내아들 소유의 베트남 하노이 번찌 골프장에 있는 임시 숙소였다. 베트남 거주 한인 동포와 다를 바 없었다.


  2009년 전직 대우인들이 대우세계경영연구회를 결성하고 대우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GYBM’(Global Young Business Manager·글로벌 청년 사업가) 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하자 베트남을 첫 대상지로 꼽았다. 김 전 회장은 “앞으로 베트남이 가장 빨리 성장할 것”이라며 “이곳에서 GYBM을 가장 먼저 시작하자”고 제안했다고 지인들이 전했다.

  GYBM은 해외 대학과 협력해 현지에서 우리나라 청년들을 교육하고 해당 국가에 취업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중급 이상의 어학 능력을 갖춰 현지 기업에서 경험과 실력을 쌓아 창업까지 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워 ‘김우중 사관학교’로 불린다. 2011년 베트남에서 1기 40명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베트남과 미얀마, 인도네시아에서 1천여 명을 배출했다. 올해도 150명을 선발해 지난 7월부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이 프로그램에 대해 “청년들이 해외에서 창업하고, (해외로) 수출하는 게 좋은 방향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런 과정을 하다 보면 해외에서 많은 네트워크가 생기고, 그 나라에서 수출을 늘리고, (기업체의) 지점이 생겨서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제가 죽을 때까지 GYBM 사업을 하려고 한다”며 이 프로그램에 강한 애착을 보인 김 전회장은 지난해 저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증보판을 내면서 받은 인세를 GYBM 사업에 보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회장은 또 GYBM 사업에 이어 은퇴자의 베트남 현지 취업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었다.

  베트남 하노이한인회(회장 윤상호)는 12월 10일 성명을 내고 고인을 애도했다. 하노이한인회는 “고인은 한국과 수교하기 전부터 베트남 정부의 개혁과 개방에 이바지했고, 그 결과 현재 많은 한국기업이 베트남에 터전을 잡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대우맨들은 김 전 회장과 친분이 있는 베트남 현지인들도 조문하고 싶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생전에 베트남에 있을 때 머물렀던 번찌 골프장에 빈소를 마련하고 조문객을 맞았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