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한글을 왜 찌아찌아족에게 계속 가르치냐고요? 약속했으니까 지켜야죠.” 2010년 3월부터 인도네시아 부톤 섬에서 찌아찌아어를 한글교재로 가르쳐온 정덕영(58) 씨의 말이다.


그는 평범한 회사원으로 20년간 근무하다 퇴직 후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가정에 한글과 한국어를 가르쳤다. 2006년 7월 KBS ‘우리말겨루기’에 출전해 우승할 정도로 실력을 갖췄고, 고려대에서 한국어 교육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0년 3월 찌아찌아족을 가르칠 교사로 훈민정음학회를 통해 처음으로 부톤 섬에 파견됐다. “언어에 대한 관심도 많고 모험심도 컸던 것 같습니다. 찌아찌아족을 가르칠 교사를 뽑는다고 하니 망설임 없이 지원했어요.”


그러나 2010년 12월 재정·행정적인 문제로 돌아와야 했고, 2012년 1월 부톤 섬에 세종학당이 설치돼 다시 파견됐으나 역시 재정적 문제 등으로 7개월 만에 철수했다. 결국, 2014년 3월 지인과 동창을 주축으로 ‘한국찌아찌아문화교류협회’를 창립해 같은 해 4월 다시 부톤 섬으로 돌아와 지금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다.


찌아찌아족이 한글을 부족어 표기법으로 채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초기에는 중앙정부·지자체 등에서 문화원을 설립하고 도시개발을 해주겠다는 등 온갖 지원을 약속했지만, 제대로 지켜진 것은 하나도 없다. 정 씨는 친인척과 지인, 협회 회원 등 350여 명의 소액 기부금으로 본인 체재비는 물론 교재비, 보조 교사 2∼3명 월급 등 모든 활동비를 충당하고 있다. 정 씨는 “‘한글을 거기서 왜 가르치느냐’는 말을 한국에서는 들어봤지만, 이곳에서는 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며 “서로 배우고 싶다고, 가르쳐 달라고 요청하는데 어떻게 외면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처음 부톤 섬에 왔을 때 찌아찌아족 아이들에게 ‘한글이 너희의 글이 됐다’고 말하고 함께 여러 가지 꿈을 꿨다”며 “그렇게 희망을 심어줘 놓고 손바닥 뒤집듯 떠나버릴 수 없지 않느냐”라고 되물었다. 그는 “한국인 교사가 직접 가르치는 것은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른다.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현지인이 한글·한국어 교수법을 제대로 배워 가르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