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지난 7월 오클랜드 한인회장에 취임한 변경숙(67) 씨는 뉴질랜드 한인사회의 ‘살아있는 역사’로 통한다. 1980년 이곳에 정착해 40년간 뉴질랜드 공공기관에서 한국인을 위한 각종 통역을 제공했고 한인들에게 어려움이 생기면 달려가 ‘해결사 역할’을 자처했다. 그가 뉴질랜드에 온 1980년은 뉴질랜드 내 한인 정식 이민이 시작된 첫해였다. 영국계 뉴질랜드인과 결혼해 3남 1녀를 키우며 남편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2005년 뉴질랜드 정부가 이 같은 공로를 인정해 ‘영국여왕공로훈장’(Queen’s Service Medal)을 수여하기도 했다. 현재 뉴질랜드에는 약 3만 명의 한인 동포가 살고 있는데 이 중 80%는 오클랜드에 있다. 오클랜드 한인들의 절반 이상은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직이나 각 업종의 중간관리자(Manager)로 활동하고 있다고 한다.


차분한 오클랜드 한인사회에 최근 큰 경사가 하나 생겼다. 지난해 오클랜드 한인회가 진행한 ‘동해 찾기 캠페인’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기 때문이다. 동해 찾기 캠페인은 지난해 10월 17일 한 동포가 오클랜드 전쟁 기념박물관에 있는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됐다는 사실을 오클랜드 한인회에 알려온 직후부터 시작됐다.


오클랜드 한인회와 주 오클랜드 대한민국 분관은 다음 날 바로 박물관 담당자에게 대한민국과 일본 사이에 있는 해역을 일본해 대신 ‘동해 / 일본해’(East of Sea / Sea of Japan)로 병기해달라고 메일을 보냈다. 10월 말부터는 오클랜드 한인회가 앞장서 뉴질랜드 전 동포를 대상으로 서명운동도 시작했다. 변 회장은 “전쟁 기념박물관 담당자들이 관련 문제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키위(뉴질랜드 현지인을 일컫는 말)들은 합리적이라 제도와 절차에 어긋나지 않는다면 잘못을 바로 인정하고 수정한다. 이 때문에 동해 병기도 빠르게 일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40일간 진행된 동해 찾기 캠페인은 뉴질랜드 모든 한인 동포가 이뤄낸 성과”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