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올해부터 10월 9일을 ‘한글날’(Hangul Day)로 제정하는 결의안(ACR 109)을 지난 9월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미국에서 소수 민족의 언어를 별도의 기념일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캘리포니아 주의회 3선 의원인 섀런 쿼크-실바(민주) 의원실에서 일하는 박동우(66) 보좌관이 한글날 제정의 ‘산파’ 역할을 맡았다. 박 보좌관은 한글날을 하루 앞둔 10월 8일 “해외에서 최초로 역사적인 한글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키다니 가슴이 벅차오르고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 보좌관은 재외동포재단 초청으로 8월 말 한국을 찾았을 때 지하철 5호선을 타고 광화문에 갔다고 전했다. 지나가던 행인들의 시선에 아랑곳없이 광화문 광장에 넙죽 엎드려 세종대왕에게 큰절을 올렸다. 그리고는 “제발 캘리포니아에서 한글날을 기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빌었다. 또 하나의 큰 힘은 한인 동포들의 정성 어린 편지였다. 캘리포니아 주의회에서 지난 9월까지 접수된 한인 동포들의 편지가 무려 2천713통이었다고 박 보좌관은 말했다.


산더미처럼 수북이 쌓인 편지를 발신 주소를 보고 일일이 분류했다. 새크라멘토,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오렌지카운티 등 각지에서 온 편지를 찾아 해당 지역구 의원실로 직접 전달했다. 상원 40명, 하원 80명 주 의원들에게 빠짐없이 편지가 전해졌고 그 결과는 만장일치로 결의안이 통과되는 개가로 이어졌다.


그는 “미국에서 모든 정치는 풀뿌리이고 지역이라고 하지 않느냐”고 반문하면서 “미국 의원들이 한인사회의 단합된 힘에 놀랐을 것”이라고 했다. 통신회사 AT&T에서 26년간 일하고 퇴직한 그는 은행 간부를 거쳐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직속 국가장애위원회 정책위원(차관보급)을 지냈다. 2013년부터 쿼크-실바 의원실에서 일하고 있다. 박 보좌관은 “한글의 위대함을 세계에 알리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