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김씨네 편의점’(Kim’s Convenience)은 캐나다 국영방송 CBC에서 인기리에 방송되는 시트콤 드라마다. 극 중 아빠 김씨 역을 맡은 한인 배우 폴 선형 리와 엄마 역의 진 윤, 딸 재닛 역의 앤드리아 방과 총괄제작자 이반 피산은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해외 초청작으로 초대받아 한국을 찾았다. 이들은 8월 29일 마포구 상암동 영상자료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씨네 편의점’이 자신들의 커리어에 끼친 영향을 설명하면서 일제히 감격에 겨워했다. ‘김씨네 편의점’은 캐나다 토론토 시내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한국인 이민 가족의 삶을 웃음 가득하게 그려내고 있다.


최근 북미 지역에선 넷플릭스 오리지널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 영화 ‘서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등 아시아계를 주인공으로 한 대중매체 콘텐츠가 인기를 얻고 있는데, ‘김씨네 편의점’ 역시 ‘아시안 파워’를 입증하는 작품으로 꼽힌다. 2016년 시즌1부터 시작해 2020년 4월 시즌4 공개를 앞두고 있다.


‘김씨네 편의점’은 동명 연극이 원작이다. 어렸을 때 캐나다에 이민한 최인섭 씨가 실제 캐나다 내 한인사회에서 겪었던 경험을 연극으로 옮겼고, 그것이 현지 드라마로 재탄생했다. 실제 이민자 시선으로 그려진 작품인 만큼, ‘김씨네 편의점’에서 아시아 배우들은 상투적 아시아형 캐릭터의 수준을 넘어서는 인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할리우드나 미국 드라마계에서 아시아 인종은 수학에 뛰어난 ‘똑똑이’이거나 중국계 조직폭력배 등으로 재현됐다. 진 윤은 “배우로 살아오면서 실제 가족이 있는 사람을 나타내는 역할은 2∼3개밖에 없었다”고 털어놨고, 폴 선형 리 또한 “북미권에선 주인공을 절대 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지어 완전한 캐나다인이 되기 위해 한인 동포 정체성을 거부하기도 했다는 폴 선형 리는 ‘김씨네 편의점’을 “내 인생 최대 축복”이라고 일컫기도 했다. 그는 “대본을 읽는 순간 평생 내 가족을 이해하려고 했던 게 여기에 들어있다는 걸 가슴으로 느꼈다. 감동이 깊이 느껴졌다”며 “직감적으로 이 역할은 내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바로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진 윤은 “드라마는 나 자신을 찾아가는 여정이 됐다. 어릴 적 인종차별적인 놀림을 받을 때도 중국인·일본인이라는 비아냥을 받으며 자랐다.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어중간한 자리에서 (이 드라마는) 날 발견하는 의미가 있었다”며 울먹거리기도 했다. 총괄제작자 이반 피산은 제작 배경에 대해 “캐나다는 ‘이민자의 국가’라고 할 정도로 이민자가 많고, 이 시리즈가 촬영된 토론토는 거주자 50% 이상이 이민자”라면서 “이런 점들이 ‘김씨네 편의점’에 풍부한 자원과 이야깃거리를 제공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설명했다. 폴 선형 리는 “드라마 속 김씨네 가족은 한국계 이민자 가족이기도 하지만 일반적인 가족의 모습으로 나타난다”며, “결국 우리 모두와 똑같은 가족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캐나다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것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