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소수민족 언어로는 美서 처음… “한인 2세·3세에 정체성 심어줘”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가 ‘한글날’을 기념일로 제정했다. 9월 11일 캘리포니아 주의회 섀런 쿼크-실바 의원실 박동우 보좌관에 따르면 주의회 상원은 9월 9일 늦은 밤에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Hangul Day)로 제정하는 결의안(ACR 109)을 40명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주지사 서명이 필요 없어 올해부터 10월 9일이 한글날로 지정된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국어 진흥단체들이 기념행사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박 보좌관은 “소수민족 언어로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한글 기념일이 생긴 것”이라며 “한글의 위대함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글은 미국 안전보장국에서 시민에게 국가안보 차원에서 배우기를 독려하는 5개 언어 중 하나이다. 또한 대입시험 과목에 포함된 10개 외국어 중 하나로서, 현재 미국에서 5만 명 이상이 한글을 배우고 있다. 박 보좌관은 “캘리포니아 주 한글날 제정은 한인 2세·3세들에 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아울러 캘리포니아 주 한글 보급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CR 109는 쿼크-실바 의원과 한인 1.5세 최석호 의원, 미겔 산티아고 의원 등 3명이 공동 발의했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 한인단체들은 한국어가 미 대입시험 과목에 포함되고, K팝·K드라마가 인기를 끄는 것에 힘입어 한글 교육이 활발해지자, 한글날을 주 차원의 기념일로 지정하자는 운동을 벌였다. LA한국문화원은 한국어강좌 여름학기 개강을 맞아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한글날 지정 지지 서명운동을 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