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마루한, 지난해 매출 약 18조 원, 종업원 숫자 2만여 명 달해

  재외동포들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백색국가’ 지정을 규탄하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나섰다. 민주평통 유럽지역회의(부의장 박종범)는 8월 5일 성명에서 “일본의 1, 2차 경제보복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 행위이자 경제침략 행위”라면서, “세계 무역질서를 어지럽히는 일본은 각성하고, 모든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유럽지역회의는 소속 60개국 460명 자문위원의 뜻을 모아 성명을 발표했다. 캐나다 토론토 한인 100여 명은 8월 4일 토론토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일본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것은 군국주의 부활이며, 전쟁할 수 있는 국가”라고 비난하며, “한인들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브라질 상파울루 한인 동포들은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제외 결정이 나온 데 맞춰 8월 5일부터 현지 한인 미디어에 일본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광고를 싣기 시작했다. 이후 광고는 과거사에 대한 반성이 없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난하고 독도 수호 의지를 밝히는 내용으로 발전했다.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미국 뉴욕에서도 기념행사와 함께 일본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이날 낮 뉴욕 맨해튼의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현지 동포들은 일본의 과거사 반성을 촉구하고, 한국에 대한 아베 정부의 수출 규제를 규탄하는 시위를 개최했다. LA를 비롯해 워싱턴, 시카고 등지의 한인사회도 지난달부터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정기용 자유광장 대표와 김치환 한국민주평화연구소 대표 등 미국 워싱턴 지역 한인들은 8월 1일 모임을 열고 ‘워싱턴지구 한국 범 동포 일본 상품 불매운동연합’을 출범시켰다. 이들은 “일본이 수출을 안 하겠다고 하면 구태여 구매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불매운동뿐만 아니라 일본의 부당함을 지적하기 위해 각 지역 연방 의원들에게 편지 보내기 운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영국 내 한인단체는 공동으로 8월 12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의사당 상원의원 건물 인근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3.1운동·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특별위원회 영국본부, 재영국 대한체육회 등 한인 단체 소속 20여 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런던 관광객이 몰리는 웨스트민스터 사원과 의사당 인근에서 ‘노 재팬, 노 아베’ 등의 구호를 외쳤다.

  오클랜드한인회 등 뉴질랜드 지역 11개 한인회도 8월 2일 성명을 내고 “뉴질랜드 한인들은 한국 국민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적극 지지하며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