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계속 돌아가시고 있어요. 전쟁 당시 끔찍한 국가 주도의 성노예 제도가 있었다는 사실을 계속 알리고 교육하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미국 LA에서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이하 ‘위안부 행동’·CARE)을 주도하는 김현정(50) 대표의 마음은 바쁘다. 할머니들이 한 명이라도 생존해 있는 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교육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는 2007년 마이크 혼다 전 미 하원 의원이 주도해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하는 것을 보고 지금까지 13년째 미국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충북 청주시에서 열린 제19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대회 참가차 방한한 김 대표는 8월 28일 “아베 총리와 일본의 우익들이 계속 헛소리를 하니까 나설 수밖에 없다”며 “그냥 있으면 아베의 주장이 그대로 역사로 굳어질 것이기 때문에 싸우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년 초 ‘영원한 증언’ 프로젝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할머니들의 증언을 녹화해 영상으로 재생하는 프로젝트다. 궁금할 수 있는 질문 여러 개를 미리 할머니들에게 던지고, 답을 하게 한 뒤 비디오로 녹화해 박물관이나 도서관에 설치하는 것이다. 훗날 방문객이 할머니에게 물어보면 비슷한 답을 재생해 주는 시스템이다. 미국의 고등학교 역사 교사들에게 나눠줄 ‘교사 참고용 자료집’도 제작하고 있다. ‘위안부 행동’이 제작해 배포한 미국 교사들을 위한 수업지도안 ‘일본군 위안부 바로 알기 교육’의 후속 교재라고 할 수 있다. 자료집은 내년 초 발간해 교사들에게 무료로 나눠줄 계획이다. 10월 중순에는 LA에서 ‘일본군 위안부 영화제’도 연다.


스무 살 때 미국 LA에 가족 이민해 UCLA 민족음악과를 졸업한 후 자격증을 취득한 후 통역사가 됐다. 그는 LA를 방문한 이용수 할머니의 통역을 맡으면서 “아, 내가 이 할머니들의 증언을 세계에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