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5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미국 뉴욕 맨해튼 도심에서 4월 27일 주유엔 대한민국대표부와 북한대표부를 연결하는 인간띠 잇기 행사가 열렸다. 유엔본부 앞에 약 500m 거리에 떨어져 있는 남북한 주유엔대표부가 인간띠로 연결되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이날 행사는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4.27 민(民)+평화손잡기’ 뉴욕추진위원회가 개최했다. 뉴욕 일대 동포 등 약 200명의 참가자는 맨해튼 ‘1~2번 애비뉴 45번가’의 대한민국대표부를 출발해 한 블록 떨어진 44번가의 북한대표부까지 손에 손을 잡고 늘어섰다. 참가자들은 북한대표부로 이동하며 ‘아리랑’을, 북한대표부 앞에서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열창했다.


주최 측은 인간 띠를 연결한 뒤 한반도 평화와 통일 염원을 적은 한반도기와 꽃다발을 대한민국대표부에 전달했으며, 북한대표부 관계자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북측에 대한 전달이 불발됐다. 주최 측은 북한대표부가 입주한 건물 현관 유리에 꽃다발을 꽂아놓는 데 만족해야 했다. 조원태 추진위원장은 추후 북한대표부에 한반도기 전달을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베를린 한복판서 ‘한반도 평화’ 기원 인간띠

4월 27일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도 ‘세계를 위한 한반도 평화통일 인간띠 잇기’ 행사가 열렸다. 베를린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등이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한인 동포와 독일인 300여 명이 참석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했다. 참석자들은 독일 분단과 통일의 상징인 브란덴부르크문에서부터 포츠다머 플라츠까지 850m 구간에 한반도 깃발을 들고 인간띠를 이었다. 인간띠를 잇는 과정에서 동포 풍물패가 흥을 돋웠다. 주최 측은 선언문에서 “전쟁과 분단의 어둠을 화해와 통일의 빛으로 바꾼 독일 통일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브란덴부르크 광장에 세계인들이 모여 손에 손을 모아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강화에서 강원도 고성을 연결하는 DMZ 평화 누리길 500km 구간에서 열린 ‘DMZ(民)+평화 손잡기’ 행사와 연계해 진행됐다.

인간띠의 일원이 된 독일인 하르트무트(50) 씨는 “한반도에 대해 이전부터 관심이 많았다”면서 “베를린의 한복판에서 만들어진 이렇게 긴 인간띠는 독일인과 베를린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