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5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1900년대 초반 오렌지농장의 고된 노동부터 시작해 면면히 이어 온 미주 동포사회의 이민 역사를 ‘육성’(肉聲)으로 기록하는 프로젝트가 재미 한인이민사 연구기관인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에서 시작됐다.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학(UC리버사이드)의 UCR뉴스는 3월 28일 ‘미국이란 파이의 작은 조각, 그러나 거대한 영향’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UC리버사이드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장인 장태한 교수가 주도한 ‘미주 한인 구술 역사 프로젝트’(Korean American Oral Histories Project)를 소개했다.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는 독립운동가 김순권 선생의 아들로 로스앤젤레스(LA)에서 태어나 미군에 입대한 뒤 2차대전과 한국전쟁에서 아시아계 최초 전투대대장을 맡는 등 혁혁한 공을 세우고 예편 후 전쟁고아를 돌보며 인도주의를 실천한 전쟁영웅 김영옥 대령의 이름을 딴 연구기관이다. 지난해 LA 남부 오렌지카운티 고속도로 구간에는 그를 기리는 ‘김영옥 대령 기념 고속도로’가 생겼다.

이 연구소의 장태한 교수와 캐럴 박 연구원은 한인 이민사에 족적을 남긴 유명 인사 50여 명을 육성 인터뷰했다. 1992년 LA 폭동과 같은 역사의 현장을 목격한 사람도 있고, 재미 한인사회에서 정치적 격변을 겪은 이들도 있다. 구술 프로젝트 대상이 된 인물에는 특히 미국에서 13년간 생활하며 독립운동의 기틀을 닦은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 랠프 안(한국명 안필영)과 아시아계 최초로 1948년 올림픽 다이빙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고(故) 새미 리 박사, 저명한 한국학자 보니 오 등이 포함된다.

캐럴 박 연구원은 “미주 한인은 미국이란 파이의 작은 조각이지만 미국 사회에서 깊고 의미 있는 역사를 만들어갔음을 육성 인터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증오범죄가 판을 치고, 소수 민족이 차별을 받는 현실에서 미주한인 구술 역사 프로젝트는 같은 나라에서 고락을 함께하며 보편적 경험을 겪은 이민자의 삶을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더욱 의미 있다고 연구소 측은 강조했다.

구술 프로젝트 홈페이지에는 ‘오렌지 하나를 따더라도 정성을 다하는 것이 조국에 헌신하는 길’이라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가르침이 적시됐다. 장 교수는 “한인 이민 1세, 그리고 이후 세대로부터 그들의 가족 배경과 경험에 대해 듣고, 그들이 어떻게 미국에 오기로 결심해서 어떻게 정착했는지를 생생히 기록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한인 구술 역사 프로젝트’의 취지를 설명했다.

옥철 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특파원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