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5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화제




문재인 대통령은 4월 27일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가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개최한 ‘4·27 정상회담 1주년’ 기념 문화공연에서 상영된 영상메시지를 통해 “새로운 길이기에, 또 함께 가야 하기에 때로는 천천히 오는 분들을 기다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또 남과 북이 함께 출발한 평화의 길”이라며 “큰 강은 구불구불 흐르지만 끝내 바다에 이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이 햇수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함께 잘사는 한반도를 만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런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북미 정상의 하노이 담판 결렬 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교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속도가 더디더라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조금씩 나아가자는 당부의 뜻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평화롭게 살 자격이 있고, 한반도를 넘어 대륙을 꿈꿀 능력이 있다”며 “우리는 이념에 휘둘리지 않을 만큼 지혜로워졌으며, 공감하고 함께해야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다는 것을 너무 잘 안다”고 말했다.


“도보다리 산새들에게도 안부 묻는다”… 김정은 위원장·北 주민에게도 인사 전해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다”면서 “남북이 비무장지대 GP(감시초소)를 철수했고,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해 어장이 넓어지고 안전해졌다”며 “개성의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이 항상 만나고,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준비도 마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역사적 선언의 장을 열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명을 다 하신 분들을 기억하고, 도보다리 산새들에게도 안부를 물어본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 주민에게도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獨 일간지 기고문 통해 ‘평범한 사람’… 포용, 평화 강조

한편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 2주년(5월 10일)을 앞두고 7일 공개된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 기고문을 통해 한국 민주주의의 현주소와 문재인 정부의 비전을 상세히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은 평범한 사람들에 의한,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국가’라는 인식을 고스란히 드러내면서, 앞으로도 이를 바탕으로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기고문에서 현재 한국의 민주주의를 가능케 한 세 가지 사건으로 3·1운동과 광주 민주화 운동, 촛불혁명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들의 공통점으로 ‘평범한 시민’이 그 중심에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3·1운동에 대해“100년 전, 평범한 사람들의 힘이 모여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나무꾼, 기생, 맹인, 광부, 머슴,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평범한 사람 들이 앞장섰다”고 떠올렸다.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서도“국가폭력에 맞선 사람들은 가장 평범한 사람들이었다”고 말했고, 촛불혁명을 두고도“촛불혁 명의 영웅은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집단적 힘”이라고 평가했다. 여기에는 문재인 정부가‘촛불민심’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인식과 함께,‘ 촛불’을 들었던 평범한 사람들의 목소리, 그중에서도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향후 국정운영의 바탕으로 삼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특히 평범한 사람들이 역사를 만들어 왔음에도, 이제껏 특권층에게 성장의 과실이 몰리며 평범한 사람들이 소외됐다는 문제의식도 엿보인다. 또한, 앞으로도 정의 실현을 위한 개혁에 매진할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평범한 사람을 위한 국가’를 역설한 문 대통령은 이를 떠받칠 기둥으로 ‘항구적 평화’와‘혁신적 포용국가’라는 가치를 제시, 양대 가치를 중심으 로 정책을 꾸리겠다는 구상을 내비쳤다. 우선‘항 구적 평화’의 경우, 문 대통령은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지키기 위한 평화를 강조하며 신(新)한반도 체제로의 전환을 과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분단의 역사에는 평범한 사람들의 눈물과 피가 얼룩져 있다. 촛불이 평화로 가는 길을 밝히지 않았다면 아직도 평화를 향해 한 걸음도 내딛지 못했을 것”이라고 떠올렸다문 대통령이‘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국가’를 구성하는 또 하나의 질서로 제시한 것이‘포용’이다.

문 대통령은“평범한 사람의 일상이 행복할 때 한나라의 지속가능한 발전도 가능하다”며“포용국가는 국가 전체가 함께 성장하고 결실을 골고루 누리는 나라”라고 규정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