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미주한인유권자연대 “지역 정치인 친한파로 만들어야 한인 목소리 커져”

“한인이 1만 명 이상인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는 14곳으로, 이들 지역 정치인을 ‘친한파’로 만들어야 한인들의 목소리가 커질 수 있습니다.” 한인 풀뿌리 참여운동 단체인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 김동석)는 1월 23일 미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별 한인 인구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인이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 주에는 선거구가 모두 9곳이다. 현역 의원은 전원 민주당 소속이다.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는 LA 한인타운을 포함하는 캘리포니아 주 연방하원의원 34선거구다. 5만9천800명이 거주한다. 이외 캘리포니아 주에서 플러턴·블레아·요바린다 등의 39선거구(4만7천700명), 어바인·터스틴이 포함된 45선거구(2만9천600명), 라미라다·다우니 등이 있는 38선거구(2만2천명), 말리부·샌타모니카·토런스·사우스베이 등의 33선거구(2만1천700명) 등도 한인이 2만 명 넘게 거주한다.

미 동부 쪽에는 뉴저지 9선거구(3만8천700명), 브루클린 남단 뉴욕 6선거구(3만6천200명), 워싱턴DC 동쪽인 페어팩스 등 버지니아 11선거구(3만명) 등이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선거구로 파악됐다. KAGC는 “한인 인구가 많을수록 지역구 의원들은 한인 사회 이슈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며 “이들 정치인은 한인사회에 의정활동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한미관계 교두보 역할도 자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