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1세기 넘는 한국과의 우정 상징해 조각 ‘그리팅맨’ 설치

멕시코 유카탄 주의 주도 메리다 시(市)가 5월 4일을 ‘한국 이민자의 날’로 제정해 기념하기로 했다. 멕시코 경제일간지 ‘엘 피난시에로’(El Financiero)는 1월 21일 “메리다는 ‘한국 이민자의 날’을 축하하는 첫 번째 도시가 될 것”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레난 바레라 콘차 메리다 시장은 김상일 주멕시코 한국대사를 만나 한국과 메리다 시의 협력관계를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한 뒤 한국 이민자의 날 제정 방침을 밝혔다.

콘차 시장은 “일제의 침략이 본격화되던 20세기 초 메리다 시는 멕시코에서 처음으로 한국 이민자들을 받아들였다”면서 “지금도 2천 명이 넘는 한인이 유카탄 주에 거주하고 있고 2017년 12월 중심지의 한 도로를 ‘대한민국로’로 명명했다”고 소개했다.

영국 선박을 타고 1905년 4월 제물포항을 출발한 한국 이민자 1천33명은 5월 멕시코에 도착해 에네켄 농장에서 일했으며 중남미 한인사회의 뿌리가 됐다. 메리다 시는 1세기가 넘는 한국과의 우정을 상징하는 뜻으로 유영호 작가의 대형 조각상 ‘그리팅맨’(인사하는 사람)을 설치하기로 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