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2·8 독립선언’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이 2월 8일 오전 일본 도쿄와 서울에서 동시에 열렸다.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재일본한국YMCA에서는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주최, 재일본한국YMCA 주관으로 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은 먼저 동경한국학교 합창단원들의 ‘2·8 독립선언의 노래’로 행사를 시작했다. 이청길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은 개식사에서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의 심장부인 도쿄에서 우리 유학생들이 모여 대한민국의 독립선언과 주권회복을 외쳤던 2·8 독립선언은 일본은 물론 세계에 정의와 평화의 메시지를 심어줬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기념사에서 “조국 독립의 성스러운 역사창조를 위해 독립운동에 헌신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피 보훈처장은 대한민국의 염원을 거론하며 “통일을 향한 여정은 이웃 나라와 함께 걷는 길이 돼야 할 것”이라며 “한일 양국이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거를 바르게 기억하고 피해자의 아픔을 함께 치유해 나갈 수 있는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에는 광복회원, 애국지사 유가족, 유학생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같은 건물에 있는 2·8 독립선언기념자료실이 10층에서 2층으로 확장 이전했다. 전날 밤에는 일본에서 공부하는 한국 유학생과 동포,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주년 기념 전야제가 열렸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8 독립선언을 기리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100년 전 오늘, 600여 명의 조선 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YMCA회관에 모여 일본의 심장 한가운데에서 독립 만세를 외쳤다”며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정선 연합뉴스 도쿄 특파원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