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유공동포

아프리카 남수단(South Sudan)에서 봉사활동을 하다 선종한 이태석(1962~2010) 신부의 삶이 내년부터 교과서를 통해 남수단 학생들을 찾아간다. 남수단 교육부는 지난 9월 이태석 신부의 삶과 업적을 담은 교과서를 발간했고 이 교과서들을 내년 2월 새 학기에 맞춰 일선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라고 남수단 한인회가 11월 15일 밝혔다. 이태석 신부를 조명한 내용은 남수단 고등학교 시민생활 교과서에 2페이지에 걸쳐 실렸고,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는 3페이지에 걸쳐 다뤘다. 두 교과서는 이 신부가 태어났을 때부터 학창 시절, 남수단에 오게 된 과정 등을 구체적으로 기술했다. 또 고인이 청진기를 들고 남수단 어린이들을 진찰하는 장면 등 사진 여러 장을 수록했다. 암 투병 중에도 병상에서 웃음을 잃지 않았던 모습도 교과서에서 볼 수 있다.


현지 언론은 남수단에서 봉사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외국인이 교과서에 소개되기는 이 신부가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 신부가 베푼 사랑을 남수단 정부가 얼마나 고맙게 생각하는지 그대로 엿볼 수 있다. 초등학교 교과서는 “인종·종교적 분쟁이 남수단인 약 200만 명을 숨지게 했지만, 그는 도움이 필요한 어떤 이들의 고통도 덜어줬다”며 이 신부가 가톨릭 신자, 기독교도, 이슬람교도 등을 가리지 않고 치료했다고 칭찬했다. 고등학교 교과서도 이 신부가 남수단의 열악한 지역인 톤즈 주민을 위해 헌신했다며 그가 남수단 국민은 물론 전 세계에 영웅(hero)으로 남아있다고 적었다. 남수단 교육부는 2015년부터 이 신부를 교과서에 수록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이태석 신부는 의과대학을 졸업했지만, 사제로 살겠다고 결심해 신학교를 마친 뒤 아프리카 선교를 지원했다. 이후 2001년 극심한 내전과 빈곤에 시달리던 남수단 톤즈 마을에 정착했다. 이곳에서 움막 진료실을 만들어 밤낮으로 환자를 돌봤다. 남수단 교과서는 이 작은 진료실에서 하루에 약 300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 신부는 학교에서 직접 아이들을 가르치고 35인조 브라스밴드를 만들기도 했다.

톤즈의 유일한 의사였던 이 신부는 현지에서 ‘쫄리’(John Lee)라는 친근한 애칭으로 불렸다. 그러나 2008년 휴가차 한국에 들렀다가 대장암 판정을 받았고 2010년 48세의 이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 신부의 삶은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로 국내에 널리 알려져 많은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살바 키르 남수단 대통령은 11월 20일 대통령궁에서 이태석 신부를 위한 대통령 훈장과 훈장 증명서를 김기춘 남수단 이태석재단 이사에게 전달했다. 남수단 정부가 외국인에게 대통령 훈장을 수여하기는 처음이다. 키르 대통령은 훈장 추서에 대해 “늦었지만 늦는 것이 안 하는 것보다 낫다”며 “이 신부의 모친이 한국에서 살아계신다고 들었다. 이 신부가 우리한테 너무 많은 사랑을 남겼기 때문에 외국인에게 처음으로 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