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美 정치 1번지에 소수민족 센터 건립은 유대인 이어 두번째”

미국 워싱턴 한인들의 숙원사업인 ‘코리안커뮤니티센터’ 건립 사업이 현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으로 속도를 내고 있다. 센터 건립추진위원회 황원균 간사(민주평통 미주지역회의 부의장)는 10월 4일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카운티가 지난달 25일 50만 달러(약 5억6천300만 원)를 지원키로 했다”며 “지원금은 곧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카운티 지원금과 우리 손으로 모은 152만 달러, 내년 초 재외동포재단으로부터 지원받을 30만 달러를 합치면 센터가 들어설 만한 빌딩을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5층 규모의 건물을 사기 위해 물밑 협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해당 건물을 매입해 1층은 주차장, 2∼5층은 사무실과 강당·세미나실·한글 교육을 위한 교실 등으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센터는 강연회와 세미나, 한국문화 홍보, 양국 정치인들 간 만남과 회의 장소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된다. 차세대 정치력 신장을 위한 터전과 미국인과 타인종 간 교류의 장으로도 쓰일 예정이다. 구매 외에 리모델링 등에 필요한 270만 달러는 동포사회 모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센터가 한국 상품의 홍보와 광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장소인 만큼 한국 기업의 후원도 기대하고 있다. 황 간사는 “미국 정치 1번지인 워싱턴에 한인커뮤니티센터가 생기는 것은 유대인에 이어 소수민족으로는 두 번째”라며 “이는 한인들의 위상이 높아지고 한국의 정치·경제력이 신장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