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OKF

재외동포재단은 러시아·카자흐스탄의 고려인 청소년을 초청해 정체성 함양을 위한 한국어 집중캠프를 8월 9~17일 실시했다.

만13∼17세 청소년 78명과 인솔교사 등 총 90명이 참가한 캠프는 경기도 용인의 한국외국어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렸다.

이들은 한국어 능력에 따라 10개 반으로 나눠 수업을 받고 K-POP·민속놀이·스포츠 응원 문화 배우기 등 한국 문화 체험에 참가했다.

연수 기간 파주 임진각 통일전망대와 제3 땅굴을 답사하고, 수원외국어고등학교 러시아어학과 학생들과의 교류활동 시간도 가졌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타 지역보다 한국어 학습 환경이 취약한 CIS(독립국가연합) 지역의 고려인 차세대를 위해 지난해부터 한국어 집중캠프를 열고 있다”며 “모국어 학습은 한민족 정체성을 키우는 첫걸음인 만큼 한국어 교육 지원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