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탄생일인 11월 9일 올해부터 선포… 외국인 업적 기린 날 드물어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 상원이 ‘도산 안창호의 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도산 선생의 탄생일인 11월 9일을 올해부터 도산 안창호의 날로 선포하게 됐다. 캘리포니아 주에서 미국 국적이 아닌 외국인의 업적을 기리는 날이 제정된 것은 매우 드문 일로, 역사적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캘리포니아 주 상·하원 공동으로 추진돼온 ‘도산 안창호의 날 제정 결의안(ACR 269)’은 8월 13일 주 하원 통과에 이어 28일 상원 전체회의에서도 찬성 39, 반대 0, 기권 1의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됐다. 이번 결의안은 캘리포니아 주 하원 최석호 의원, 샤론 쿼크 실바 의원, 짐 패터슨 의원, 호세 메디나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앞서 주 하원은 “도산 안창호 선생은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한국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애국지사 중 한 명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1878년 태어난 그는 한국인들에게 인도의 마하트마 간디와 같은 존재”라고 밝힌 바 있다. 주 의회는 도산 선생이 10대부터 서울의 미션스쿨에 다니며 조국의 현대적 교육을 꿈꿔왔으며, 1902년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건너와 초창기 한인 이민들의 미주 정착을 이끈 사실을 소개했다. 결의안은 “도산의 리더십은 미국 사회, 특히 캘리포니아에서 한인커뮤니티가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