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9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고(故) 윤이상 선생의 독일 베를린 자택이 젊은 예술가들의 레지던스와 공연공간으로 새로 단장됐다. 윤이상평화재단은 6월 20일 윤이상하우스 개관식 및 개관음악회를 개최했다.


베를린 중심가에서 남서쪽으로 30km 정도 떨어진 클라도우에 있는 윤이상하우스는 예술을 공부하는 학생과 전문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저렴한 가격의 장·단기 레지던스로 운영된다. 또한, 젊은 음악가들의 하우스콘서트 장소로 활용되고 인문학 강좌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윤 선생 서거 23년 만에 음악을 위한 공간으로 꾸며진 것이다.


윤이상하우스 정원에는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윤 선생의 고향인 경남 통영에서 가져와 베를린의 윤이상 묘역에 심은 동백나무도 옮겨져 있다. 베를린 카토우 공원묘지에 있던 윤 선생의 유해는 지난 2월 통영으로 이장됐다.


정부는 2007년 윤이상 자택 부지 매입비 및 개·보수, 아카이브 구축 사업에 8억 원 정도의 예산을 지원했고, 윤이상평화재단은 지금까지 정부 예산과 후원금 등으로 딸 윤정 씨로부터 자택을 매입해 보수 작업을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재정문제 등으로 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방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정진헌 윤이상하우스 운영실장은 “윤이상하우스는 윤 선생의 예술혼과 민족혼을 바탕으로 차세대 예술인들이 더욱 창의적이고 대안적인 창조활동의 보금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는 축사에서 “윤 선생이 고향을 떠난 지 49년 만에 그리던 고향 통영에 잠들어 있지만, 고인의 음악에 대한 사랑과 정신은 아직도 이곳 어딘가에 머물러 있으리라 믿는다”라며 “윤이상하우스가 한국과 독일의 뜻깊은 문화교류의 장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개관식에는 한명숙 전 총리와 정 대사, 권세훈 주독 한국문화원장, 이은정 베를린자유대 한국학과장, 탁무권 윤이상하우스 이사장, 윤이상 선생의 제자인 지휘자 어빈 코크 라파엘 등이 참석했다. 베를린을 근거지로 음악 활동을 펼친 윤 선생은 1967년 중앙정보부에 의해 조작·과장된 동백림(東伯林·East Berlin)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고초를 겪었다.

이후 국내에서는 군사독재 시절 음악성을 평가받지 못했지만, 외국에서는 ‘동양과 서양의 음악기법 및 사상을 융합시킨 세계적 현대 음악가’, ‘유럽의 현존 5대 작곡가’ 등으로 불렸다.

이광빈 연합뉴스 베를린 특파원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