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베트남 호찌민에 거주하는 동포들이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한베(한국-베트남) 가정 자녀를 위해 무료 한글교실을 열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지 교민 봉사단체인 ‘디딤돌봉사회’는 지난해 5월 호찌민한글학교를 개설해 현재 한베 가정 자녀와 성인 35명이 다니고 있다고 5월 3일 밝혔다.

호찌민의 한인타운으로 불리는 푸미흥 지역의 한 건물 1층을 빌려 문을 연 방과후 학교는 무료로 운영된다. 덕분에 3명에서 출발한 학생 수가 1년 만에 10배 이상 늘었다. 교민 80여 명으로 구성된 디딤돌봉사회 회원들이 십시일반 돈을 걷어 운영비를 마련하고 자원봉사자들이 한글을 가르친다. 또 김치 담그기를 비롯해 한국문화를 알려주고 있다.

디딤돌봉사회는 형편이 어려운 한베 가정 자녀가 우리말을 배울 기회를 얻지 못한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무료 한글교실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육 공간이 부족해 더 넓은 곳으로 옮겨야 하는데 최근 현지 부동산 가격과 임대료가 급등해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디딤돌봉사회 관계자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한베 가정 자녀를 위해 개설한 한글교실이기 때문에 무료로 운영한다는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며 “교민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