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지구촌통신원

재미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인 ‘미주 한인 풀뿌리 콘퍼런스’(KAGC)의 연례행사에서는 남북, 북미정상회담 개최로 역사적 전기를 맞은 한반도 문제가 핵심 화두로 떠올랐다. ‘시민참여센터(KACE·상임이사 김동석)’ 주최로 워싱턴DC의 하얏트 리전시호텔에서 7월 11~13일 3일간 이어진 이 행사는 풀뿌리 리더십 개발을 통한 한인 유권자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올해로 5회를 맞았다. 올해 행사 주제는 ‘한반도 평화’다.


만찬에 참석한 미국 의원들은 북미정상회담 등의 기회를 살려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데 한목소리를 내면서 한미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 등을 놓고 트럼프 행정부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만찬에는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 테드 요호(공화·플로리다)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을 비롯해 하원 의원 14명이 참석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매사추세츠) 의원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오랫동안 북한과의 직접적 관여를 지지해온 사람으로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선회한 것은 매우 환영할만한 진전”이라면서 북미정상회담 등과 관련해 “지속가능한 해결책에 성공적으로 도달하려면 이를 과정의 시작으로 봐야지 끝으로 봐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힘든 작업들이 앞에 놓여있는 가운데 우리는 혼자 헤쳐갈 수 없다. 한국과의 동맹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무장지대(DMZ) 방문 경험이 있는 실라 잭슨 리(민주·텍사스) 하원 의원은 연설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관련, “미 국무부와 국방부의 지도자들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저버린 것이 최선의 결정은 아니었다고 말하기를 희망한다”며 “전쟁의 정신이 아닌 힘과 평화의 정신이라는 관점에서, 그리고 협상을 제대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훈련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레이스 맹(민주·뉴욕) 하원 의원은 “긴장 완화가 평화를 이룰 수 있는 유일한 길로,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평화적 해결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에드 로이스 위원장은 2007년 일본군 위안부 관련 결의안 하원 통과, 독도 지명 찾기, 대북제재 법안 주도 등 지난 외교위 활동을 회고했다. 그는 한미관계 개선에 대한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으며, 연설 도중 ‘독도는 한국땅’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또한, 자신의 보좌관 출신으로 자신의 지역구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통과, 본선에 진출하게 된 한인 1.5세대 영 김(한국명 김영옥)에 대한 측면지원에 나서기도 했다.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는 연설에서 재미 한인들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며 “동포사회는 한미관계의 가장 큰 뿌리이자 밑거름”이라고 강조했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미국은 한국보다 더 좋은 친구, 파트너, 동맹을 찾을 수 없었다”며 한미동맹 강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인 600여 명이 참석, 세를 과시했다.

송수경 연합뉴스 워싱턴 특파원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