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코레디시’(Coree d’ici). ‘여기에 한국이 있다’라는 뜻의 이 말은 프랑스 남부의 문화도시 몽펠리에에서는 ‘한국문화예술 축제’로 통용된다. 2015년부터 매년 11월 열리고 있으며 올해 4회째를 맞는다. 현지에서 무용가로 활동하는 남영호(52) 씨가 창단한 코레그라피무용단이 주축이 돼 축제를 기획·연출하고 있다. 올해는 11월 14~26일 춤, 미술, K-팝과 힙합, 한식, 한지 공예, 한국의 차 등 한국 문화 전반을 몽펠리에 시민에게 선보인다.

‘코레디시’는 6월 초 프랑스에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공헌한 단체와 개인에게 시상하는 제18회 한불문화상을 받았다. 이 축제 예술감독을 맡은 남 씨는 올해 행사 준비를 위해 최근 방한한 자리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으로 화해 무드가 조성되고 통일도 눈앞에 그려지고 있는 것 같아 주제를 ‘평화를 위한 제전과 축제’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만나는 사람마다 ‘통일이 될 것인가’, ‘통일이 되길 원하느냐’, ‘통일이 두렵지는 않으냐’ 등 남북문제와 관련한 질문을 계속 받으며 살았기에 한반도 분단이 우리만이 아니라 전 세계인의 이슈라는 사실을 알았다”며 “이제는 편하게 ‘통일과 평화’라는 주제를 논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좋아했다. “이 주제를 표현할 한국 예술가 35명, 프랑스 예술가 13명을 이미 선정했어요. 올해에도 ‘코레디시’가 추구하는 양국 예술가들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많이 올릴 계획입니다.”

축제는 첫해 2천500여 명이 참가했고 지난해 4천여 명으로 늘어났다. 극장 등 실내에서만 진행해 한계를 느낀 그는 올해는 실외 무대를 더 준비할 계획이다.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무용과를 졸업한 뒤 유학차 프랑스에 날아갔다. 소르본에서 어학을 하고, 파리5대학에서 무용을 전공할 때 여름방학을 맞아 워크숍에 참여하기 위해 몽펠리에에 갔다가 그곳 시립무용단에 스카우트돼 대학을 중도에 그만두고 무용수가 됐다. 파리에서 2년, 몽펠리에에서 26년간 살았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