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화제




문재인 대통령은 7월 13일 “(한반도는 지금) 70년 동안 고착된 냉전 구도를 해체하고 항구적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시대를 열고 있다”며 “앞으로 가야 할 길이 순탄하지 않더라도 저는 대한민국 저력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믿기에 자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지금 여러분의 조국은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치·경제·사회·안보 모든 분야에 있어서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다”며 “경제의 중심을 사람에게 두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이 더 나아지는 나라를 만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아세안과의 관계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주변 4대 강국 수준으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남방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싱가포르의 관계는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깊어지고 있다”며 “저는 어제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관계가 한 차원 더 높아지고 여러분의 삶이 더욱 풍성해질 방안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사람을 통해 성장하고 발전해 왔고, 어느 나라보다 교육을 중요시하는 공통점이 있다. 인재 육성을 목표로 인적 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며 “스마트시티·핀테크 등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가기 위한 노력도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싱가포르 관계 깊어져… 동포사회 위상 높아지도록 애쓸 것”

 이어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동포사회는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안중근 의사를 도왔던 정대호 선생이 약 100년 전 이곳 싱가포르에 첫발을 내디뎠고, 그 후 동포들은 한인회를 결성하며 성장해왔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 어려운 이들을 도왔다. 세월호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줬고, 대지진으로 피해 입은 네팔 국민에게 책·성금을 모아 전달하기도 했다”며 “싱가포르 사회의 당당한 일원일 뿐 아니라 이웃의 어려움을 돕기까지 하는 여러분이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동포사회의 위상이 더 높아지도록 애쓰겠다”며 “여러분이 지금처럼 IT·금융·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 활약할 수 있게 싱가포르 정부와 더욱 긴밀히 협력하고, 미래를 이끌어 갈 차세대 동포들이 민족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우리 문화·역사와 한국어 교육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인도 동포와의 만찬… “우리 기업 진출기회 늘릴 것” “현지 기업 어려움, 인도 정부와 긴밀 협력해 풀 것”

싱가포르에 앞서 7월 9일 인도를 국민방문한 문 대통령은 인도에 사는 한국 동포 150여 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창업 청년과 기업인들을 격려하면서 “양국 간 실질 협력을 확대해 우리 기업의 진출과 사업 확대의 기회를 대폭 늘리겠다”며 “현지에 진출한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도 인도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통해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파트너 국가인 인도와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국과 유사한 수준으로 격상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아울러 경제 분야 등 실질 협력뿐 아니라, 평화, 공동번영, 인적 교류 측면에서 인도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지향적 분야에서의 협력도 함께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포들을 향해 다언어, 다종교, 다인종 국가인 인도에서 동포사회를 형성하고 발전시켜온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동포사회의 저력을 바탕으로 양국이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가교 역할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지에서 청년 기업인과 다문화가정 부부, 유학생 등 다양한 동포들이 참석했다.

김기완 재인도 경제인연합회장은 “문 대통령께서 인도라는 나라의 전략적 가치를 드디어 제대로 인식하셨다는 것을 피부로 느낀다”며 “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인도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현실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상수 한인회장은 “‘포스트 차이나’를 향해 힘찬 비상을 하는 인도 교민들은 고국의 관심에 목말라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방문과 격려가 커다란 행복이자 위로”라고 했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치러져 대한민국을 조국으로 가진 뿌듯함을 느꼈다”며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정착과 통일의 초석 만들기를 응원하고 지지하겠다”고 덧붙였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