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5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뮌헨 근교, 파리 등지서 동포·유학생 모여 희생자 추모

세월호 참사 4주년을 맞아 유럽 동포와 유학생들은 희생자들을 기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추모제를 곳곳에서 마련했다. 독일 뮌헨 근교인 바이라비스의 카펠레 교회에서는 4월 15일 오전 교민 3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세월호 4주기 추모제가 열렸다. 참석자들은 교회에서 묵념과 추모 음악공연을 한 뒤 인근 언덕으로 당나귀들과 함께 올라가 언덕의 나무를 노란 리본으로 장식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언덕에서는 세월호 노란색 인간 리본 띠를 만드는 행사도 진행했다. 행사를 준비한 ‘뮌헨 세기사(세월호를 기억하는 사람들)’ 관계자는 “세월호 진상규명이 끝까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유가족들에게 약속했다”면서 “해외에서의 이런 행사가 약속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베를린에서는 교민 모임인 ‘베를린행동’이 4월 14일 베를린 시내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행사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희생자들의 이름을 담은 노란 리본을 만들어 나무에 걸어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프랑스 파리에서도 교민과 유학생이 모여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새겨보는 추모제를 마련했다. 4·16 해외연대 파리지부는 4월 15일 오후 파리 시내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추모문화제 ‘세월호 맞서다’를 개최했다. 참석한 재불 동포와 유학생들은 세월호 참사 2기 특별조사위원회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고, 기금 마련을 위한 벼룩시장과 주불 한인 예술가들의 문화공연도 함께 진행됐다. 이들은 “진실을 끝까지 밝히겠다는 유가족의 의지에 따라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밝혔다. 4·16 해외연대에 따르면 세월호 4주기 추모행동은 12개국 45개 도시에서 진행됐다.

로마서 세월호 4주기 추모미사… “희생자 아픔 어루만지소서”

세월호 참사 4주년을 맞아 4월 16일 저녁 가톨릭의 본산인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한인 성직자들이 주축이 돼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미사가 열렸다. 로마유학사제단협의회(회장 장이태 프란치스코 신부) 소속 신부와 수녀 등 성직자 80여 명과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등은 이날 로마 시내 한복판에 있는 그레고리안 대학의 예배당에 모여 세월호 희생자들을 함께 기억했다. 총 300명으로 추산되는 로마 체류 신부, 수녀들은 세월호 사고 1주기부터 매년 추모 미사를 개최해 희생자들과 유가족을 기리고 있다.
이날 미사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소속의 장이태 신부가 집전했고, 강론은 그레고리안 대학에서 유학 중인 박희전 루케치오 신부가 맡았다. “세월호 희생자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시고, 그들이 영원한 삶을 누리게 하소서”라는 장 신부의 기도에 참석자 모두가 숙연해졌다. 박 신부는 강론에서 “우리 사회가 세월호 사고 이후 철저한 반성을 했는지 의문”이라며 “한국 사회와 교회가 올바른 반성을 통해 새롭게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