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4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특집/기획

 

기획


한국과 베트남 관계가 기적에 가까운 경이로운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1992년 5억 달러에 지나지 않았던 연간 교역량이 2017년에는 600억 달러를 돌파했고, 2014년 이래 한국은 베트남의 최대 투자국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다. 2017년 한 해 동안 220만 명이 넘는 우리 국민이 베트남을 방문했다. 이제 베트남은 동남아 국가 중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나라가 됐다.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과 유학생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16년 한국에서 혼인신고를 한 국제결혼 가정의 외국인 배우자 2만1천709명 가운데 베트남 출신(27.9%)이 처음으로 중국(26.9%)을 넘어섰다. 중국에서 건너온 결혼이민자는 상당수가 한국계 동포(조선족)인 것을 고려하면 ‘베트남댁’은 결혼이주여성을 대표하는 호칭이 됐다.


한편 베트남에서도 한국의 존재는 뚜렷하다. 베트남에 거주하는 동포는 작년 기준 약 15만 명(외교부 집계)에 이르고 한국인이 운영하는 공장들은 베트남 경제성장의 엔진 역할을 한다. 방송, 가요,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패션, 음식 등 모든 분야에 걸쳐 한류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한국어 붐이 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첫 해외 방문국으로 베트남을 선택한 것은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는 양국 관계를 염두에 둔 행보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3월 22일 하노이에서 가진 동포간담회에서 한·아세안과의 협력을 강조하며 “대한민국의 외교적, 경제적 지평을 아세안과 인도양으로 넓히는 신(新)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중에서 베트남은 가장 핵심적인 협력파트너”라고 평가했다. 이어 “신남방정책은 양국 모두에게 공동번영을 가져올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성공을 넘어 동포 여러분이 베트남에서 더욱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베트남 내에서 요즘 높은 관심을 받는 곳이 다낭을 중심으로 한 중부 지역이다. 지난해 11월 베트남에서 APEC(아태경제협력체) 정상회의가 열린 곳은 수도 하노이나 최대 도시 호찌민이 아니라 다낭이었다. 다낭은 하노이 호찌민과 함께 3대 특별시가 됐고 베트남 내 2곳밖에 없는 카지노도 허용하는 등 베트남 정부는 이 지역을 관광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다낭은 월남전 당시 해병대 청룡부대가 주둔했고 가장 격렬한 전투가 벌어진 최전방이기도 하다. 종전 43주년을 맞은 현재 전쟁의 상흔이 완전히 아물지 않았지만, 한편으로는 한국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새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인 관광객 하루 5천여 명… 여행 가이드 1천여 명, 다낭 한인사회 최대 직종

 이곳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은 하루 5천여 명. 3박 4일 일정으로 치면 1만5천여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이 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셈이다.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여행사 가이드들에게도 다낭은 새로운 시장으로 떠올랐다. 여행 가이드는 1천여 명 수준. 여행 가이드업이 이곳 한인사회의 최대 직종이다. 대부분은 태국, 캄보디아, 라오스 등 이웃 국가에서 가이드 영업을 해온 동포이다. 관광업이 뜨자 식당, 마사지숍, 가라오케 등 관련 업종들도 몰려들고 있다. 서너 곳밖에 없던 한식당은 지금 100개가 넘었고 마사지숍도 수십 곳에 달한다.

관광업이 뜨기 시작한 것은 4~5년밖에 안 되고 2년 전부터 완전히 뜬 상태이다. 다낭시 인구는 100만 명에서 최근 170만 명으로 늘어났다. 베트남에는 하노이 호찌민 그리고 다낭을 비롯한 중부 지역 3곳에 한인회가 있고 돌아가면서 총괄회장을 맡는다. 베트남 중부한인회는 처음에는 친목단체 성격으로 결성됐으나 국내 마산, 대구시 등과 자매결연을 통해 건설업 진출로 이어지면서 활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한국인 관광객이 몰려들자 이곳 한인회도 덩달아 일이 늘어났다. 하노이에서 순회 영사가 한 달에 한 번 내려오지만, 관광객 여권 분실 등 다양한 민원 업무는 한인회 부회장이 하노이 영사관과 연락해서 처리를 도와주고 있다. 작년 연말에는 한인회 주관으로 송년회 행사를 성대하게 치렀다.

베트남 중부한인회 박승림(69) 회장은 1995년 호찌민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다낭에 와서 무역업을 시작한 이 지역 한인사회의 터줏대감이다. 박 회장은 다낭과 인접 꽝남성에 관광객이 몰려드는 이유에 대해 “세계 5대 해안으로 꼽히는 다낭 비치를 비롯해 관광자원이 풍부한데다가 물가도 싸다”면서 “여행지로서 잠재력이 커 관광산업이 몇 배로 커질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한인회 일을 하는 사람들이 형제처럼 단합이 잘된다”며 “한인회가 한인사회에 깊숙이 들어가서 합심해서 좀 더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