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고향의맛멋

서울 중구 신당동에 가면 떡볶이를 넉넉하게 즐길 수 있는 음식 거리가 나온다. 이름하여 ‘신당동 떡볶이 타운’. 60여 년 신당동 떡볶이는 서울의 대표 음식 중 하나로 대중적 사랑을 받고 있다.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떡볶이는 향수 어린 추억과 함께 그 맛에 흠뻑 빠져들게 하는 매력을 품고 있다. 떡볶이 골목을 걷노라면 식당 안팎에 줄줄이 새겨놓은 메뉴들이 눈에 들어온다. 떡볶이 요리를 대표하는 명칭이 돼버린 신당동떡볶이 외에 해물떡볶이, 치즈떡볶이, 짜장떡볶이 등 파생메뉴가 바로 그것이다. 더불어 눈물떡볶이, 열불떡볶이, 궁중떡볶이 같은 메뉴도 호기심을 자아낸다. 뭘 먹을까? 길손들로선 선택의 고민에 잠시 빠져드는 행복의 순간. 대표 음식은 역시 신당동떡볶이다. 가늘게 뽑아낸 떡볶이 가래떡과 함께 어묵, 쫄면, 라면, 군만두, 계란이 주재료로 들어간다. 초창기에는 밀가루가 들어간 떡을 사용했으나 요즘은 쌀로만 빚는다. 식당에 따라 계란을 넣기도 하고 넣지 않기도 한다. 소스 또한 식당마다 조금씩 달라 그만큼 맛의 개성이 느껴진다. .


파생 떡볶이 음식들은 이 신당동떡볶이 메뉴를 기본으로 삼는다. 해물떡볶이는 콩나물, 팽이버섯에다 새우 등 각종 해물을 넉넉히 추가하고, 치즈떡볶이는 팽이버섯에다 치즈 떡과 치즈를 별도로 넣는다. 짜장떡볶이는 춘장으로 시작했던 초창기의 떡볶이를 떠올리게 한다. 주문을 받으면 이들 음식은 육수가 더해져 손님 밥상의 가스버너에 올려진다. 육수는 파, 무, 다시마, 멸치, 황태, 새우 등 부재료들로 삶아낸 것. 고추장과 춘장이 일정 비율로 섞인 소스도 합세한다. 각종 식재료와 양념류가 조화를 이뤄 탄생한 별미가 바로 떡볶이 요리다. 떡볶이가 맛이 있으려면 불 조절이 중요하다. 식재료와 육수가 담긴 냄비에 가스 불을 지펴 팔팔 끓인 다음 고루고루 잘 저어줘야 한다. 웬만큼 익었다 싶으면 불을 줄여 은근한 열기가 가해지게 한다. 이렇게 잘 뒤섞이고 잘 익은 떡볶이를 만들기 위해선 그만큼 정성이 들어가야 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하는 치즈떡볶이를 만들 땐 치즈를 육수가 끓을 때 넣어줘야 한다. 일찍 넣으면 치즈가 냄비 바닥에 눌어붙기 쉽다.


떡볶이 음식의 가격은 식당마다 다소 차이가 나서 1만 원대에 두 사람이 배불리 먹을 수 있을 만큼 저렴한 편이다. 떡볶이를 다 먹은 뒤 밥과 김 가루를 넣어 볶으면 그 맛이 금상첨화다. 반찬은 단무지 하나로 지극히 단출한 편이나 떡볶이 음식 자체가 워낙 풍성해 부족함 따위는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국민 간식’이자 먹을거리인 신당동떡볶이는 보통의 떡볶이와 달리 춘장이 들어가 외국인 입맛에도 잘 맞는다. 중국인과 일본인 등 아시아인들을 중심으로 이곳 떡볶이 골목을 많이 찾는 이유다.


60여 년 역사의 ‘신당동 떡볶이’

신당동은 언제부터 떡볶이와 깊은 인연을 맺었을까? 거리의 초입에 있는 식당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는 신당동 떡볶이의 원조이다. 이 식당의 역사는 1953년 마복림 할머니(2011년 타계)가 시작해 며느리를 거쳐 손녀까지 3대째 이어지고 있다. 마복림 할머니는 한국전쟁이 끝나던 해 신당동 골목길에 떡볶이 가판대를 차리고 장사를 시작했다. 전쟁의 참화 속에 무척이나 배고프던 시절, 남편과 미군 물품 보따리 장사를 하던 할머니는 짜장면에 떨어진 떡을 어느 날 우연히 맛보고는 홀딱 반해 고추장과 춘장을 일정 비율로 섞어 떡볶이 요리에 나섰다. 춘장은 짜장면에 들어가는 중국식 된장이다.

미군 부대에서 배급받은 밀가루로 작고 가는 가래떡을 뽑은 뒤 고추장, 춘장을 넣어 볶아 팔았던 떡볶이는 인기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졌다. 1970년대 초에 지금의 떡볶이 골목이 생긴 데 이어 80년대에는 식당마다 DJ박스를 설치해 신청받은 사연과 함께 음악을 틀어주며 새로운 시대 문화 창출에 일조했다. 고교야구가 인기를 누리면서 인근 동대문운동장에서 야구 관람을 마친 학생과 시민들은 저렴한 가격에 배를 채울 수 있는 이곳으로 줄줄이 발걸음을 옮겼다.

한때 신당동에는 41개의 떡볶이 식당이 성업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아쉽게도 업황이 예전만 못한 게 사실이다. 전반적인 경기 부진과 음식문화의 다양화 등 변화한 시대상과 관련 있어 보인다. 떡볶이 업소들은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대형화와 신메뉴 개발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 집은 할머니가 타계한 뒤 세 며느리가 힘으로 모아 운영하고 있고, 공동대표 법인체제인 ‘아이러브신당동’은 2002년에 일곱 개의 업소가 하나로 합쳐지면서 대형화한 곳이다. 서울지하철 2호선, 6호선 신당역 8번 출구 왼쪽 골목 250m.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