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재미동포 음악인들로 구성된 밴드 ‘눈 오는 지도’(www.snowingmap.com)는 2월 18일 뉴욕 플러싱에 있는 카페 ‘뉴욕의 아침’에서 시인 윤동주(1917∼1945년)와 그를 세상에 알린 후배이자 국문학자인 정병욱(1922∼1982년) 박사를 추모하는 공연을 개최했다. 윤동주의 시 ‘눈 오는 지도’에서 이름을 따온 밴드는 리더 한은준을 비롯해 유혜림(보컬·건반)·노성종(베이스)·차승현(드럼)·정재용(기타)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공연에서 윤동주의 시에 곡을 붙인 노래 ‘서시’·’자화상’·’십자가’·’새벽이 올 때까지’·’별 헤는 밤’ 등을 관객에 선사했다.

밴드는 올해 윤동주 서거 73주년을 맞아 그를 세상에 알린 정병욱 박사를 특별히 기억하는 행사도 마련했다. 김수진 뉴욕교회한국학교 교장과 원혜경 뉴저지훈민학당 한국학교 교장, 최영수 변호사는 공연 중간마다 출연해 윤동주와 정병욱에 대한 인연 등에 대해 소개했다. 정 박사는 연희전문을 함께 다니고 졸업을 앞두고 남긴 윤동주 시인의 대표작 19편이 수록된 육필원고 유일본을 일제의 감시를 피해 전남 광양시 진월면에 있는 자택의 마루 밑에 감춰 보관했다. 그는 윤동주가 옥사한 뒤 원고를 찾아 윤동주의 동생 윤일수에게 찾아가 함께 시집을 내자고 했고 1948년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발간했다.

작곡가인 한 씨 등은 지난 2005년 ‘눈 오는 지도’를 결성했고, 2년 뒤부터 뉴욕을 비롯해 한국과 일본·캐나다 등지에서 윤동주 시에 곡을 붙인 노래를 불렀고, 추모공연은 올해 11번째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