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재일동포 차별의 상징으로 강제퇴거 위기에 내몰렸던 일본 교토 우지 시의 우토로 주민들이 한국 정부와 시민단체 등의 도움으로 시영주택에 입주하게 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모국에 감사편지를 보내왔다. 우토로 주민회(회장 엄명부) 일동은 2월 6일 ‘우토로 역사관을 위한 시민모임’에 보내온 편지에서 “30년간 계속된 강제퇴거 위기에서 벗어나 재개발된 시영주택에 입주하게 된 데에는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대통령비서실장이 앞장서 문제 해결에 나선 덕분”이라며 “살아온 터전을 뺏기지 않고 그 자리에 다시 둥지를 틀 수 있도록 도운 시민단체 등 모국의 뜨거운 동포애도 큰 힘이 됐다. 살아갈 희망을 얻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밝혔다. 주민들은 이번 주 중으로 ‘1기 우토로 시영주택’에 40세대가 입주를 완료한다. 나머지 20세대는 2019∼2020년 건립 예정인 ‘2기 시영주택’에 입주한다.

우토로 마을은 일제 강점기였던 1941년 교토비행장 건설에 재일동포가 강제동원되면서 형성됐다. 무허가 마을로 2004년 토지매입자가 강제철거를 추진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법적 대응에도 져 마을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빼앗길 위기에 처하자 1989년 일본의 양심세력을 중심으로 ‘우토로를 지키는 모임’이 결성됐고, 이 소식이 한국에도 알려져 ‘우토로국제대책회의’가 만들어졌다. 일본인과 한국 시민단체 등의 성금과 2007년 한국 정부의 지원금으로 토지를 매입했고, 이후 주민 재입주 보장을 전제로 일본 정부의 재개발이 추진됐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