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2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OKF

우리 국민은 대한민국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재외동포 거주 지역을 북미(58.4%), 중국(18.9%), 일본(11%), 유럽(5.4%) 순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외동포재단은 (주)지알아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7월 31일부터 8월 25일까지 국내 성인남녀 8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재외동포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지난달 2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재외동포를 보면 ‘한민족으로서 동질감을 느끼는가’라는 물음에 62.6%가 ‘그렇다’고 대답했고, ‘한국인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8%에 그쳐 긍정적인 인식이 훨씬 많은 것으로 나왔다.


재외동포가 한국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인식은 46%에 달했고 분야별로는 ‘독립운동’(59.0%), ‘대한민국 위상 변화’(40.7%), ‘대한민국 이미지 개선’(41.3%),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43.5%) 등에 기여했거나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통일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동포로는 북미(45%), 중국(35.5%), 일본(11.7%) 3개 지역 동포를 가장 많이 꼽았다. 구체적 역할로는 ‘통일에 대한 우호적인 국제 여론 조성’(43.2%), ‘경제적 협력 포함한 남북교류 협력 활성화’(25.9%), ‘남북관계 중재자’(19.8%), ‘북한 주민 의식변화 촉진’(11.2%) 순으로 답변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