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8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미국 내 19개의 한인 은행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것은 총자산 134억 5천950만 달러 규모인 ‘뱅크 오브 호프’다. 이 은행의 모태인 윌셔은행에서 시작해 24년 동안 이사장직을 맡아온 고석화(72) 이사장이 7월 6일 스스로 물러났다. 그는 당일 열린 이사회에서 은행과 지주사인 ‘호프뱅콥’의 명예회장에 추대됐다.


현지 은행업계와 동포사회는 그의 퇴진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은행 주식 410만 주를 보유(지분율 3.03%)해 기관투자가를 제외하고는 최대 주주인데다 사임 자체가 워낙 갑작스러웠기 때문이다. 고 명예회장은 전 세계 73개국 147개 도시에 지회를 둔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제15대 회장을 지냈고, 모교인 연세대에 거액의 장학금을 쾌척해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2선 후퇴 이유에 대해 “오래전부터 후배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손에 꼭 쥐고 있던 타이틀을 내려놓은 만큼 마음의 여유를 갖고 이제는 더 큰 그림을 그려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큰 그림’으로 두 가지를 꼽았다. 하나는 이사회의 어른으로서 ‘뱅크 오브 호프’가 아시아계 은행 가운데 1위(현재는 3위)로 도약하는 데 힘을 보태는 일이고, 다른 하나는 자선 사업을 더 확대하는 것이다.


고 명예회장은 ‘뱅크 오브 호프’의 확장을 위해 올해 시작한 한국계 ‘유니은행’과의 인수합병 절차와 서울지점 오픈을 내년 초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아시아계 1위 은행 자리에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것으로 그는 기대한다.


“예전처럼 은행에 출근은 하지만 마음은 자유롭겠죠. 이제는 더불어 사는 인생을 더 적극적으로 실천할 계획입니다.” 그가 닮고 싶어하는 인물은 30조 원을 넘게 기부한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다. ‘버릴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 ‘재산을 물려주면 자식을 망친다’ 등 그의 철학이 마음에 든다며 “가장 존경한다”고 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