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유공동포

6월 8일 88세를 일기로 별세한 재일동포 유봉식(일본명 아오키 사다오)씨는 일본에서 ‘친절 택시’의 대명사로 손꼽혔던 MK택시 창립자이다. 유 씨는 택시기사의 생활개선에 관심을 기울이는가 하면 고객에 대한 친절운동을 펼치는 등 선구적 경영을 한, 재일동포 성공신화룰 쓴 인물로 꼽힌다. ‘택시업계의 풍운아’였던 그는 1928년 경남 남해에서 태어나 1943년 일본으로 건너갔다. 교토(京都) 리쓰메이칸대학 법학부를 중퇴한 뒤 주유소 경영을 거쳐 1960년 택시 10대로 미나미택시를 설립했다. 이후 가쓰라택시를 인수, 1977년에 합병하면서 두 회사의 영문 머리글자를 따 MK택시를 만들었다.


그는 일본 택시업계에서 눈에 띄는 변화를 이끌었다. 운전기사가 승객에게 인사를 하지 않으면 요금을 받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장애인을 우선 승차시키는 제도를 처음 도입한 회사도 MK였다. 관행에 대한 ‘도전’으로도 주목받았다. 택시업계에서 이어지던 ‘동일지역 동일요금’에 문제를 제기하고 가격 인하를 당국에 요청, 법정 싸움까지 가면서 규제를 무너뜨렸다. 1982년의 이 사건은 ‘전대미문’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시 요청이 기각되자 취소처분 소송을 제기하면서 결국에는 1985년 오사카 지방재판소에서 승소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당국의 규제 완화를 앞당기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

유 씨는 “(상대방을) 똑같이 줄 세우는 인허가 행정에선 기지를 발휘할 수 없고 언젠가 고객으로부터 버림받고 만다”는 위기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오일 쇼크로 고객이 감소하던 상황에서 “양손을 맞대 인사해야 할 대상은 관청(정부)이 아니라 승객”이라고 생각한 그는 무모하다는 지적을 받을 일인 요금 인하 소송에 나섰다.

획기적 변화를 가져와 아이디어맨으로도 평가받았다. ‘총알택시’로 불리며 난폭한 운전이 판쳤던 배경에는 운전기사의 주택난이 있다고 보고 업계 최초로 사택 정비에 나섰다. 택시 한 대마다 수익을 관리하는 독자 경영시스템과 디자인을 강조한 제복도 도입했다. 교토 이외에 오사카(大阪), 도쿄(東京) 등에도 진출했다. 유 씨의 후반 인생은 택시에서 금융 분야로 무대를 옮겼다. 2001년 재일 한국인 계열 긴키산업신용조합 회장으로 취임했다. 2004년에는 부적절 융자로 지역 재무국으로부터 업무개선명령을 받기도 했던 그는 “세습인사를 하려 했다”는 비판을 받아 2013년에 물러났다. MK그룹 경영에선 2005년에 손을 뗐고, 현재 사장은 장남인 노부아키(信明) 씨가 맡고 있다.


고인은 2003년 한국에서 가진 강연에서 “MK택시가 성공한 것은 끊임없이 고객서비스와 직원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노사공존을 강조했다. 그의 성공신화는 한국 TV 프로그램에도 소개됐고 2004년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