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5월 31일 옛 소련권 고려인 동포 언론사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오랜 전통을 잇는 고려인 언론의 발전 방안과 한-러 관계 증진을 위한 동포 언론의 역할 등을 토론했다. 올해 5월로 20주년을 맞는 러시아 모스크바의 고려인 신문 ‘로시이스키예 코레이치’(러시아 고려인)가 주러 한국문화원(원장 김일환)과 공동으로 ‘고려인 동포 언론사 초청 미디어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옛 소련 지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카자흐스탄의 ‘고려일보’(옛 레닌기치)와 카자흐스탄 TV·라디오 한국어방송,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신문’, 키르기스스탄의 ‘일치’ 등 중앙아 지역 언론과 모스크바의 ‘러시아 고려인’, 극동 우수리스크의 ‘고려신문’, 사할린의 ‘새고려신문’ 및 사할린 라디오 한국어방송, 남부 로스토프나도누 지역의 ‘고려사람’ 등 러시아 지역 언론 대표들이 참석했다. 러시아 주요 언론인 ‘로시스카야 가제타’, ‘스푸트닉 통신’,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의 한반도 데스크들도 패널로 참석했다.

러시아 고려인 신문의 장 발렌틴 대표는 “1997년 5월 창간된 우리 신문의 20주년 기념일을 맞아 옛 소련 각지의 고려인 언론사 대표들이 함께 모여 언론 발전 문제와 고려인 언론이 한-러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할 방안 등을 함께 토론하게 돼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포럼에 참석한 박노벽 주러 한국대사는 축사에서 “러시아 언론사이자 한민족 언론사인 고려인 언론을 지원하기 위해 주재국 정부와 함께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