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재외동포재단은 형편이 어려운 지역 차세대 한인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과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고려인과 에네켄(애니깽) 후손 56명을 초청해 3개월간 직업연수에 들어갔다.

러시아와 독립국가연합(CIS) 고려인 44명은 인천재능대에서 9월 22일까지 직업 연수에 참여한다. 현지 창업 또는 취업을 위해 교육에 참가한 이들은 한식요리와 뷰티케어로 전공을 나눠 배우며, 뷰티케어는 헤어와 메이크업 과정을 별도로 분리해 교육받는다.

멕시코·쿠바 에네켄 후손 12명은 9월 27일까지 경기도 오산대에서 헤어·네일아트 기술을 습득한다. 재단은 쿠바에서 일본 강점기 상해임시정부로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던 독립유공자 호근덕 선생의 증손녀인 다니엘라 호 플레이타도 연수생으로 선발했다.

한인 5세대로 멕시코에서 온 제니퍼 유 씨는 “선조가 늘 그리던 고국서 마련해준 연수에 참가하게 돼 너무 기쁘다. 열심히 배워 멕시코에 한국 스타일을 전하는 뷰티샵을 열 것”이라며 “현지의 미혼모들에게도 이 기술을 전수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일에도 나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철기 재단 이사장은 “참가자들이 희망하는 직업을 고려한 맞춤형 연수로 한식 및 K-뷰티 전문가로 육성하는 게 목표”라며 “교육과 체험을 통해 모국에 대한 이해를 심화하고 한민족으로서의 자긍심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