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7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특집/기획

 

특집



재외동포재단 주최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전 세계 17개국의 학자와 비영리민간단체(NPO) 활동가 150여 명이 모여 한민족공동체 발전방안을 모색한 ‘2017 세계한인학술대회’가 다양한 정책을 제안하며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열렸다.


27일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한민족 네트워크는 대한민국의 큰 축복이며 국력의 외연으로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동북아시대 평화번영에 기여할 수 있다”며 “다양한 현황을 논의하고 정책 제언을 통해 동포사회 역량을 높이는 논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동북아 평화 정착에 기여할 무대 마련 강조

개회식에 이어 ‘동북아시대 재외동포의 역할’을 주제로 한 기획세션Ⅰ에서 발제자로 나선 신기욱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 소장은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국이 중시하는 나라에서 오피니언 리더로 활약하는 재외동포가 동북아 평화 정착에 공헌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 방안으로 “6자회담국 거주 동포 중 법조계, 정관계, 언론·학계 전문가를 중심으로 정기적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하고 이 중에서도 미국과 중국의 동포 전문가가 전략적 대화를 나눠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공감대를 형성해 거주국과 한국에 정책 제안을 할 수 있도록 자리를 별도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강일 중국 연변대 교수는 “동북아 지역의 공존 번영을 위한 핵심 과제는 북핵과 이를 둘러싼 한반도 문제의 해결”이라며 “정치적 갈등이 첨예할수록 경제적 협력을 확대하는 것이 문제를 빨리 푸는 지름길인데 그 역할의 적임자가 바로 조선족”이라고 강조했다.

김게르만 카자흐스탄국립대 교수는 “카자흐스탄을 비롯해 CIS와 러시아에서 엘리트로 활동하는 고려인은 남북문제에서 잠재적인 중재자 활동을 할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참가자들은 북핵·사드 문제 등 첨예한 갈등이 있는 사안에 대해 미국·중국 동포 전문가 간의 회의를 연 2회 개최할 필요성도 제기했다.



귀환동포·입양인도 재외동포의 외연

모국으로 돌아오는 귀환 동포가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정책 대상에 국내 체류 조선족·고려인과 해외 입양 한인, 제3세계 거주 탈북민, 재일 조선적(朝鮮籍) 등을 포함해 재외동포의 외연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곽재석 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장은 “70만 재한 조선족과 4만여 명의 국내 고려인은 체류 규모와 경제적 역할 면에서 한국 이주민 사회의 중심적 위치에 있음에도 체류 자격·교육·복지 등에서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인진 고려대 교수는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 국적 동포가 증가하는 상황인 만큼 지역적 분류 기준인 ‘재외’에 국한하지 않는 관점에서 동포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차세대의 정체성 유지와 관련해 권오정 일본 류코쿠대 명예교수는 “동포 출신이 한국학교 등 차세대 교육에 나설 수 있도록 교사 양성 과정을 마련하고 가정교육 강화를 위해 1.5세나 2세인 부모의 모국 연수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28~29일 이틀간 북미주를 비롯해 중국, 일본, 독립국가연합(CIS)·러시아, 중남미·동남아, 유럽·오세아니아 등 6개로 나눠 진행한 지역세션에서는 주류사회로 동화되는 차세대의 한민족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한 한글학교 육성 등 교육 강화를 강조하는 주장들이 집중적으로 쏟아졌다.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29일 폐회사를 통해 “전 세계에서 모인 동포 전문가들이 더 나은 글로벌 한인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쉼 없이 대화하고 토론한 시간이었다”며 “이번 대회에서 분야별·지역별로 제안된 발전 방안은 앞으로 동포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