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6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세계한인체육회총연합회(회장 윤만영)는 5월 24∼28일까지 충북 청주시와 서울 등지에서 ‘제3회 세계한인체육회장 대회’를 개최했다.

재외동포 체육단체의 위상을 제고하고 활동과 역할 등을 국내에 소개하기 위한 이 행사에는 미국·중국·일본·캐나다 등 18개국 한인체육회장과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가했다.

오는 10월 충주시에서 열리는 제98회 전국체전 사전 준비 형식도 띠는 이 대회는 전국체전 관계자 회의, 충청북도 도지사 초청 만찬, 국회의장 면담, 유관기관 방문, 숙소 및 경기장 참관, 진천 선수촌 방문 및 선수촌장 면담, 세계한인체육회총연합회 임시총회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25일 오전에는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해외 한인 체육단체의 역할과 활동 및 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학술포럼을 열어 고국의 체육발전을 위해 국가대표 등의 전지훈련이나 현지에서 경기를 할 때 고국 선수단의 사기진작 및 경기력 향상 등을 위해 봉사하는 해외 한인 체육단체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윤만영 회장은 “이번 대회에서는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한인 체육단체의 활동상과 역할 등을 소개하고, 전국체전 개최지를 사전에 방문해 우리 단체가 체전에 참가할 때 상호 협력할 방안을 모색했다”며 “모국에서도 재외동포 체육 및 한인 체육 단체의 활성화를 위해 체계적인 지원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지난 2013년 창립된 세계한인체육회총연합회는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정받은 18개 재외동포 체육 단체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