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6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올 9월부터 프랑스의 초·중·고교에서 역사와 수학, 문학 등의 과목을 불어와 한국어로 함께 배우는 정규교과가 시행된다. 4월 19일 주프랑스한국교육원(원장 김현아)에 따르면 프랑스 초·중·고교에서 9월부터 한국 ‘국제섹션’이 설치된다. 국제섹션은 희망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언어와 교과목을 프랑스어와 해당 외국어를 섞어서 수업하는 정규교과 체계다.

현재 프랑스 초·중등학교에는 영어와 스페인어, 독일어 등 17개 언어의 국제섹션이 개설돼 있다. 초등학교 114곳, 중학교 189곳, 고등학교 160곳에서 이를 운영하고 있다.이번에 국제섹션에 한국어가 추가되면서 프랑스 공교육 내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체계적으로 접하는 장이 마련됐다는 의미가 있다고 주불한국교육원은 설명했다. 한국 국제섹션은 재외동포 2세와 프랑스인 학생 중에서 한국어에 관심을 가진 학생들을 대상으로 희망 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주불한국교육원은 이날 파리한글학교에서 베르사유 교육청 장학관과 국제섹션을 개설한 중학교 교장 등을 초청한 가운데 학부모 설명회도 열었다.

베르사유교육청 관계자는 “아시아 언어 중 중국어와 일본어의 국제섹션이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한국어도 도입되면 반응이 좋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프랑스 초·중·고교에서 한국 국제섹션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교사 파견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