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6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한일 음식문화 교류 활성화를 위해 조선 시대 양반가의 전통 요리인 ‘음식디미방’(飮食知味方)의 일본 보급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농수산물유통공사 주최로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린 ‘서울국제푸드그랑프리’에 참가한 조선옥(사진 윗줄 왼쪽 끝, 50) 요리연구원장은 도쿄에서 일본인 한식 요리사를 1천 명 이상 양성한 재일동포 한식 명인이다. 그는 “한식을 전공한 일본인·재일동포 제자들과 ‘음식디미방’ 요리를 선보이려고 푸드그랑프리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조 원장은 조선 중기 여류 문인으로 최초 한글 요리책인 ‘음식디미방’을 쓴 장계향의 요리를 후손인 조귀분 씨로부터 전수 후 일본에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음식 맛을 아는 법’이란 의미의 ‘음식디미방’에는 51종의 술 빚는 법 등 146가지 영남지방 양반가의 요리법이 자세히 담겨있다. 그는 지난 2월 일본 아오모리 현 이라카와 시에서 일식 요리 관계자 등을 초청해 ‘음식디미방 전시 및 시식행사’를 열었고, 지난달에는 도쿄에서 음식 파워블로거를 초청해 ‘음식디미방’ 요리를 소개하기도 했다.


장계향의 후손이 사는 경북 영양군의 홍보대사이기도 한 조 원장은 ‘음식디미방’에 빠져든 이유에 대해 “천연의 효소와 조미료를 중시하는 데다 먹는 사람을 우선으로 생각한 식재료 선별과 조리법을 강조하는 점이 내가 추구하는 요리법과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웰빙을 중시하는 현대인의 취향에도 딱 맞는 음식으로 전통의 재현이 아니라 재발견”이라고 강조했다. 조 원장은 하반기에 도쿄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음식디미방’ 요리강좌를 열고, 연말에는 책을 일본어로 번역해 발간할 계획이다. 한의학에 기초한 약이 되는 음식을 가리키는 약선(藥膳)요리를 시작으로 궁중요리, 전통요리, 떡 등 다양한 한식을 섭력한 조 원장은 일본에서 한식 관련 방송 출연을 비롯해 한국 요리 이벤트나 한식 문화 강연 단골 출연자로 활동하는 ‘한식전도사’다. 최근에는 한일농수산식문화협회를 통해 ‘한식소믈리에’ 자격 과정을 만드는 등 일본인 한식 전문가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