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6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특집/기획

 

특집



전 세계 한인 정치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제5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이 5월 29일일부터 6월 2일까지 서울과 제주에서 개최되었다.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회장 씬디 류) 주최와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 후원으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는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글로벌 한인 공동체의 기여와 한인 사회 정치력 신장 방안 등을 논의했다.


포럼에는 재미동포 최초 여성 시장 출신으로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를 이끄는 씬디 류(60·여) 미국 워싱턴 주 하원의원을 비롯해 한인 2세로 가장 높은 관직에 오른 변겨레(30) 아르헨티나 문화부 차관보, 고려인 출신 최초의 3선 의원이었던 유리 텐의 아들 세르게이 텐(41) 러시아 연방 하원의원, 지난해 의회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을 발의해 만장일치 채택을 끌어낸 멜리사 리(52·여) 뉴질랜드 국회의원, 우즈베키스탄에서 첫 고려인 선출직 하원의원에 당선한 고려인 3세 박 빅토르(59), 샌드라리(39·여) 미국 사이프레스 교육위원과 피터 김(34) 미국 라팔마시 시의원 남매 등 11개국 37명이 참가했다.

씬디 류 회장은 29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재외동포는 거주국의 경제·정치·교육·문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하며 주요 구성원으로 자리잡았다”며 “한인 정치인은 한민족뿐만 아니라 다른 소수민족의 이익을 위해서도 헌신해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일조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행사는 정치인으로서의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모국과 거주국간 상생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인 정치력 신장 통해 모국 기여 모색


30일 오전에 진행된 ‘정치인포럼Ⅰ’에서는 ‘북핵 위기 대응과 새로운 동북아의 구축’을 주제로 북핵 위기 상황에서의 대북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김범수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교수의 사회로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이정훈 북한인권 국제협력대사가 발제자로 나서 강연을 한 후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오후에 열린 ‘정치인포럼Ⅱ’에서는 현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 회장인 씬디 류 미국 워싱턴 주 하원의원의 진행으로 내부회의가 열렸다. 2018년 미국에서 개최를 추진하는 포럼 준비와 함께 차세대 정치인 발굴을 위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어진 총회에서는 차기 회장으로 류 현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이 단체는 2007년 제1회 세계한인정치인포럼에서 발족했다. 초대 회장으로 임용근 미국 오리건 주 전 상원의원이 활동했고, 2015년 류 하원의원이 2대 회장에 올랐다.


30일 저녁만찬은 정세균 국회의장 주최로 열렸다. 정 의장은 한인 정치인의 약진은 동포사회의 발전이라며 이들을 격려했고 ‘사해동포는 하나’라는 의미에서 참가자들과 만국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31일에는 제주도로 이동해 제주포럼과 연계해 행사를 진행했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한 ‘정치인포럼Ⅲ’에서는 한반도 전문가 발비나 황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교수와 진창수 세종연구소 소장의 발제로 ‘평화 통일을 위한 글로벌 한인공동체의 기여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씬디 류 의원, 박 빅토르 우즈베키스탄 하원의원, 손기웅 통일연구원장, 이승률 동북아공동체연구재단 이사장이 패널로 참여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대륙별 네트워크 활성화해 한인 정치 파워 키우겠다”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한인 정치인들의 네트워크인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 차기 회장에 씬디 류(여·60) 현 회장이 재선임됐다.

이 단체는 5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총회를 열어 류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총회에는 재외동포재단 후원으로 29일부터 6월 2일까지 열린 ‘제5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에 참가한 11개국 37명의 회원이 참석했다.

앞으로 2년간 협의회를 이끌게 된 그는 미국 워싱턴주에서 4선 하원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추대 직후 “전 세계에서 전·현직 한인 정치인은 500명이 넘지만 모래알처럼 흩어져 있다”며 “이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도록 조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선 대륙별로 부회장을 두고 지역 네트워크를 활성화할 것이며 이들을 통합 관리하는 수석부회장이 자연스럽게 차기 회장으로 뽑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한인 정치인 파워를 키우겠다”고 덧붙였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