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3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목록보기

고국소식

 

한민족공감



지난해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 등에서 돌풍을 일으키면서 전 세계 한류 팬이 6천만 명으로 껑충 뛰어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브랜드를 단 화장품이 인기를 끌면서 이른바 ‘K뷰티’(K-Beauty)가 차세대 한류 주자로 부상했고,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맨부커상을 받아 문학에서도 ‘코리아’의 위상을 높였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2016 지구촌 한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09개국의 한류 현황을 조사한 결과 88개국에서 1천652개의 한류 동호회가 결성돼 5천939만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이는 2015년보다 동호회는 10.6%, 회원은 68%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한류 팬의 수는 한국 인구 5천169만6천216명(2016년 12월 기준 행정자치부 통계)을 훌쩍 뛰어넘었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에서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아시아·대양주의 한류 동호인이 4천10만여 명으로 53% 증가했다. 유럽에서는 영화 ‘아가씨’ ‘부산행’ 등이 국제 영화제에서 주목받으면서 1천만 명을 넘어섰고, 미국과 중남미에서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등이 K팝 인기를 견인하면서 900만 명으로 늘었다. 아프리카·중동의 한류 동호인은 19만 명으로 전년(17만 명)에 이어 성장세를 지속했다. 차세대 한류 주자로는 ‘K뷰티’, ‘K웹툰’ 등이 부상했다. 한국 브랜드를 단 화장품이 수출에 날개를 달아 중국, 미국 등 외국인 소비자의 생활 속으로 파고들었고, 웹툰 ‘미생’은 일본에서 드라마로 재탄생해 한때 주춤했던 한류 인기에 불씨를 댕겼다.


특히 대중문화를 주 무대로 삼았던 한류가 지난해에는 소설 ‘채식주의자’의 맨부커상 수상에 힘입어 순수 문학으로 지평을 넓힌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지난해 한중 관계에 냉기류가 돌면서 중국 당국의 ‘한류 제재설’이 불거진 것이 한류 콘텐츠 수출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고서는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이 언제까지 지속할지 모르지만, 이제는 정부 대 정부 차원의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한류 체험 프로그램이 새로운 관광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서울시가 지난해 시작한 케이팝(K-Pop) 댄스 강습 등 한류 체험 프로그램이 외국인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강남구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케이팝 댄스 강습에 작년 한 해 3천 명 가까운 외국인이 몰렸다. 한류스타의 메이크업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에도 정원보다 많은 400여 명이 신청, 27개국 100여 명이 화장법 기술을 배우고 돌아갔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