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미국 뉴욕한인회(회장 김민선)는 한인 이민 114주년을 기념해 초창기 1세대의 활약상 등을 보여주는 이민사 박물관을 2월 중 개관한다고 밝혔다.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회관 6층에 557m2(168평) 규모로 마련되는 박물관은 이민관, 전쟁관, 독립관, 통일관, 직지심체요절 홍보관 등을 갖출 예정이다. 특히 안창호, 서재필 등 일제 강점기 미주지역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를 비롯해 주요 인물을 소개하는 코너도 들어선다.


한인회는 그동안 박물관 건립위원회를 구성해 기금 모금과 이민사 자료 수집 활동을 전개해왔다. 건립 예산은 150만 달러(약 18억원)로 3분의 1은 한인사회 모금으로 마련하고 나머지는 뉴욕시와 한국정부 지원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1월 13일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개최하는 ‘뉴욕한인의 밤 및 미주한인의 날’ 행사에서 박물관 건립 모금 이벤트를 열었다.


박물관은 1월부터 내부 공사에 착수해 2월 말에는 한인사회에 첫선을 보이게 된다. 김민선 회장은 “이민사 박물관은 한인 차세대에 뿌리에 대한 자긍심과 정체성을 심어주는 역할과 더불어 이민자들이 주류사회에 공헌해 온 발자취도 소개하게 될 것”이라며 “자료 수집과 전시의 고유활동, 차세대 등을 대상으로 하는 역사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고 소개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