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도산 안창호(1878∼1938) 선생이 1904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리버사이드 시에 건립한 최초의 한인촌 ‘파차파 캠프’가 사적지(Historic Site)로 지정됐다. 리버사이드 시 문화위원회는 지난해 12월 6일 시의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도산 선생이 건립한 파차파 캠프 사적지 지정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산의 막내아들 랠프 안(91·한국명 안필영) 옹과 홍명기 미주도산안창호기념사업회 총회장, 장태한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대(UC 리버사이드) 김영옥재미동포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리버사이드 시의회는 오는 3월 23일 파차파 캠프가 건립된 장소에서 사적지 지정 기념식을 거행할 예정이다. 리버사이드 시 다운타운에 있던 파차파 캠프에는 당시 한인 10여 개 가족 50여 명이 거주한 판자촌이었다. 1880년대 중국계가 철도공사를 하면서 임시거주지로 터를 잡았다가 떠나면서 한인들이 들어와 정착한 곳이다. 장태한 소장은 “이번 파차파 캠프 사적지 지정은 미국에서 최초의 한인촌이 리버사이드에서 건립됐다는 사실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오늘 회의에서 랠프 안 옹이 직접 참석해 ‘리버사이드에 건립된 한인촌 파차파 캠프는 초기 독립운동 거점이었다’고 증언한 것이 큰 힘이 됐다”고 전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