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재일교포 3세인 최강이자(여·42) 씨는 일본 사회에서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 즉 혐한시위와 힘겨운 싸움을 벌여온 재일 한국인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일본 가나가와(神奈川) 현 가와사키(川崎) 시에 사는 그는 그동안 혐한시위로 인해 겪은 피해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렸고 지난해 5월 가와사키 시의 혐한단체 집회 불허 결정을 끌어냈다. 그는 불허 결정 며칠 후에는 집회를 강행하려는 혐한단체와 직접 맞서기도 했다. 결국, 집회가 무산됐고 그는 취재진 앞에서 울음을 터뜨렸다. 하지만 그때부터 다른 방식의 괴롭힘이 시작됐다. 블로그와 SNS 등에서 그와 가족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과 동영상이 잇따라 올라왔다. 최 씨는 이에 굽히지 않고 관할 요코하마 시 법무국에 인권침해 구제신청을 했고 법무국은 그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도쿄신문은 11월 27일 최 씨의 사연을 소개하며 요코하마 시 법무국이 최 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22건의 글을 삭제해줄 것을 트위터, 구글 등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최 씨는 9월 트위터 25건, 블로그 글 2건, 동영상 5건 등 모두 32건의 게시물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법무국은 지난달 초부터 인권침해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인터넷서비스 운영자에게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 운영자 측도 요청을 받아들이며 혐한 글이 눈에 띄게 사라지고 있다.


최 씨의 싸움은 트위터가 일본 서비스의 인터넷 독자 의견 접수 코너에 ‘차별표현’ 항목을 추가하도록 하는데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인종차별적 표현으로 인한 인권침해가 발생하면 이전보다 쉽게 신고를 할 수 있게 됐다. 최 씨는 “집회는 일회성으로 끝나지만, 인터넷상의 차별은 확산하는 문제가 있다”며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했는데 (삭제 조치가 돼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인터넷상 특정인의 이름을 거론하며 차별이나 인격부정의 표현을 사용하는 게시물에 대해 각 지방 법무국이 인터넷 사이트 운영자에게 삭제를 요청할 수 있다. 법무국의 요청에 강제성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최 씨가 문제를 제기한 게시물들은 대부분 수용되는 분위기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