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목록보기

화제

 

글로벌코리안


‘멘붕’, ‘아재’, ‘애교살’, ‘발연기’, ‘본방사수’…. K-팝을 비롯해 드라마, 영화, TV 예능에 등장하는 속어 또는 신조어들이다. 젊은이들이 자주 사용하는 이 단어들을 외국인들이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특히 전 세계 K-팝 팬들은 알고 싶은 욕망이 크지만, 문화적인 차이 때문에 포기하고 그냥 따라 부르기에 급급하다.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에 사는 재미동포 1.5세 강우성(34) 씨가 K-팝에 푹 빠진 팬들을 위해 자주 사용하는 단어 500개를 선정해 영어로 자세하게 설명한 ‘더 케이 팝 딕셔너리’(THE K POP DICTIONARY)를 최근 미국에서 출간했다.


비즈니스 차 방한한 강 씨는 지난해 11월 30일 언론 인터뷰에서 “인터넷의 대형 K-팝 관련 사이트에서 번역 봉사활동을 하던 중 K-팝, 한국 드라마, 영화, TV 예능 등을 즐기는 외국 팬들의 규모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하지만 일상적인 한국어 교재(교과서·사전 등)를 통해서는 절대 배울 수 없는 단어와 표현들, 즉 ‘헐’, ‘얼짱’, ‘엄친아’ 등이 많아 이를 알기 쉽게 설명해줘야겠다는 생각에 사전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남미 지역의 K-팝 팬들을 위해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번역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며, 한국에 있는 외국계 회사나 관광업체 등 외국인들이 많은 단체에서도 관심을 보여 한국 배포도 추진하고 있다. 강 씨는 영어의 속어를 정리해 놓은 ‘어번 딕셔너리’(Urban Dictionary)에서 영감을 받아 K-팝 사전을 만들었다. ‘더 케이 팝 딕셔너리’는 외국인들이 궁금해하는 한국어 속어, 한국인들도 잘 모르는 표현을, 단순한 의미 설명에 그치지 않고 영어에 해당하는 표현, 어원과 문화적 배경 등을 담아 한국 문화를 이해할 수 있게 한 점이 특징이다. 그는 “아직 절대다수의 외국인들은 아시아를 떠올리면 일본과 중국, 닌자, 게이샤와 소림사, 자금성 등을 떠올린다”며 “K-팝으로 대변하는 한류가 세계인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으려면 더 근원적인 한국 문화의 콘텐츠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덴버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뉴욕대 소비자 심리학 석사과정을 밟은 그는 뉴욕한인회 청년위원장을 지냈고 현재 블로그 ‘국가 브랜드 연구소’(KoreaBrandImage.com)를 운영하고 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