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1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미국에서 명문대를 거치며 물리학을 연구 중인 20대 한인 청년이 세계적 과학 학술지인 ‘사이언스’에 논문을 게재해 그간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코넬대에서 물리학 전공으로 박사 후 과정(포스트닥터)을 밟고 있는 이민용(28) 박사는 자신이 제1 저자로 쓴 ‘그래핀(Graphene) 구조에 있어서의 초전도 현상’ 논문이 사이언스 최신호(9월 30일 자)에 실렸다고 10월 4일 밝혔다. 이 박사는 초등학교 6학년 때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2010년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올해 5월 스탠퍼드대에서 석·박사를 마친 뒤 현재 코넬대에서 포스트닥터 과정을 밟고 있다. 이 박사는 워싱턴 토머스제퍼슨과학고에 다니던 당시 2005, 2006년 2년 연속으로 국제물리올림피아드(IPhO)에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10대 시절부터 물리학 연구에서 두각을 보였다.


이 박사는 사이언스에 게재된 이번 논문에서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이 초전도 현상 등 특이한 변화를 보이는 과정을 실험을 통해 규명했다. 그래핀은 탄소 원자 한 층으로 이뤄진 얇은 판 모양의 소재로, 구리보다 100배 이상 전기가 잘 통하고 반도체 소재인 실리콘보다도 100배 이상 전자를 빠르게 이동시키는 등 전기적인 특성이 뛰어나 ‘미래 신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이 박사는 “앞으로도 그래핀의 초전도 현상, 자기장을 이용해 전기적 성질을 제어하는 현상 등이 많이 발견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래핀에 대한 연구가 심화하면 우리 생활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결과가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