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0월호
특집/기획
화제
인물/역사
칼럼/문학
고국소식
재단소식
목록보기

동포광장

 

동포소식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30대 한인 여성이 ‘2016 영 리더’(2016 Class of Young Leaders)에 뽑혔다. 미국과 아시아의 이해 증진을 목적으로 1956년 창설된 비영리재단 ‘아시아소사이어티’는 미국 최대 규모 아시아계 법률권익단체인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에서 지역담당 디렉터로 활동하는 실비아 김(한국 이름 서나경·33) 변호사를 ‘올해의 영 리더’로 선정했다. 아시아소사이어티는 김 변호사를 비롯해 아시아·태평양지역 24개 국가에서 유능하고 젊은 지도자 32명을 선정했으며 홈페이지(http://asiasociety.org)에서 명단을 확인할 수 있다. 선정 인물 가운데는 저탄소 경제발전과 기후변화 의제를 관리하는 ‘글로벌발전자문단’(GDA) 설립자인 막달레나 설 씨도 포함돼 있다.


록펠러 3세가 설립한 이 재단은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한국·홍콩·인도·호주 등지에 10개 지부를 거느리고 있다. 김 변호사는 토론토에서 영화도매상 ‘비디오앤미’를 운영하는 서동헌·김혜숙 씨 부부 사이에 태어났다. 부모 모두 북한 출신이어서 자연스럽게 탈북자에 관심을 뒀고, 토론토의 탈북자 인권단체인 ‘한보이스’를 설립하는 데 참여했다. 아시아소사이어티는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에 앞장서는 그의 공로를 인정해 이번에 ‘2016 영 리더’에 포함했다. 유럽북한인권협회 정책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는 김 변호사는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을 중단시키는 것이 모든 사람의 의무”라고 믿고 있다. 아시아소사이어티는 12월 8∼10일 서울에서 시상식을 겸한 총회를 연다.
퀵메뉴
  • 목차보기
  • 퍼가기
  • 인쇄하기
  • 탑으로 가기